전체메뉴

donga.com

배드민턴 손완호·성지현, 코리아오픈 16강 순항
더보기

배드민턴 손완호·성지현, 코리아오픈 16강 순항

김종석기자 입력 2017-09-13 21:54수정 2017-09-13 22: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한국 배드민턴 단식의 간판 손완호(김천시청)와 성지현(MG새마을금고)이 나란히 2017 빅터 코리아오픈 배드민턴 슈퍼시리즈 16강에 올랐다.

세계 랭킹 1위 손완호는 13일 서울 송파구 SK핸드볼경기장에서 열린 남자 단식 32강전에서 세계 25위 위샹(중국)을 2-0(21-18,21-16)으로 꺾었다. 지난해 준우승을 차지한 손완호는 “컨디션이 좋다. 올해는 꼭 우승하고 싶다”고 말했다.

지난해 여자 단식 준우승자인 세계 랭킹 3위 성지현은 세계 랭킹 28위 리자신(대만)을 29분 만에 2-0(21-9, 21-12)으로 완파했다.

외국인 파트너 림킴와(말레이시아)와 호흡을 맞춰 국가대표 은퇴 후 처음 국제대회 남자복식에 출전한 유연성(수원시청)은 일본의 신예 호키 타쿠로-고바야시 유고 조에 1-2(22-20, 13-21, 20-22)로 역전패했다.

이번 대회 강력한 우승 후보로 꼽히는 한국 여자복식도 순항했다. 여자복식 세계랭킹 4위 장예나(김천시청)-이소희(인천국제공항), 세계랭킹 5위 정경은(김천시청)-신승찬(삼성전기)는 가볍게 32강을 통과했다. 세계랭킹 17위 김혜린(인천국제공항)-유해원(화순군청)은 물론 성아영(유봉여고)-김민지(전주성심여고)와 백하나(청송여고)-이유림(장곡고)도 16강에 합류했다.

김종석기자 kjs0123@donga.com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부동산 HOT ISSUE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