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檢, 박현정 전 서울시향 대표 성추행 의혹 ‘무혐의’
더보기

檢, 박현정 전 서울시향 대표 성추행 의혹 ‘무혐의’

뉴시스입력 2017-06-19 21:54수정 2017-06-19 21:54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검찰, 여직원 신체 부위 찌른 행위만 폭행 약식기소

직원을 성추행했다는 의혹을 받은 박현정(55) 전 서울시립교향악단 대표가 경찰에 이어 검찰에서도 무혐의 처분을 받았다.

서울중앙지검 여성아동범죄조사부(부장검사 이정현)는 지난 16일 박 전 대표 성추행 혐의에 대해 증거 부족을 이유로 무혐의 처분했다고 19일 밝혔다.

다만 박 전 대표가 여직원 신체를 손가락으로 찌른 것은 단순 폭행으로 판단, 벌금형으로 약식 기소했다.

서울시향 사태는 지난 2014년 12월 서울시향 직원들이 ‘박 전 대표가 직원들을 성추행하고 폭언했다’고 폭로하면서 불거졌다.

【서울=뉴시스】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