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검찰청 인근 각종 단체 시끌…“감옥으로” “계엄 선포”
더보기

검찰청 인근 각종 단체 시끌…“감옥으로” “계엄 선포”

뉴스1입력 2017-03-21 08:48수정 2017-03-21 10:2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퇴진행동, 법원삼거리 인근서 ‘朴 구속’ 촉구
친박단체, 검찰청 서문·朴 자택서 ‘수사 반대’

파면된 박근혜 전 대통령의 국정농단 관련 소환 조사를 앞두고 탄핵찬반 단체들이 검찰청 인근으로 집결해 목소리를 높였다.

촛불집회 주최 측인 ‘박근혜정권퇴진 비상국민행동’(퇴진행동)은 21일 오전 9시24분께 박 전 대통령의 검찰 출석 소식이 들리자 일제히 야유를 보내기 시작했다.

이들은 ‘박근혜 즉각 구속’ ‘박근혜를 구속하라’ 등의 구호를 외치면서 박 전 대통령에 대한 철저한 수사를 검찰에 촉구했다.

퇴진행동은 오전 8시10분부터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검 청사 인근에 모여들었다.

이들은 검찰 청사에서 약 550m 떨어진 법원삼거리 인근 정곡빌딩 앞에 무대를 설치하고 ‘박근혜를 체포하라’는 가사가 담긴 노래를 틀었다.

또 이들은 ‘박근혜를 구속하라!’라고 쓰인 손팻말을 들고 “박근혜는 범죄자다” “범죄자는 감옥으로”를 연호했다.

퇴진행동은 “검찰은 박근혜 조사 후 즉시 구속하고 청와대, 삼성동 자택을 압수수색해야 한다”며 “이번에도 봐주기식 수사를 한다면 국민적 저항에 직면하게 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들은 오전 9시33분께 집회를 마쳤다. 퇴진행동은 오전 행사를 끝으로 청사 인근에서는 별도의 추가 집회를 열지 않을 계획이다.

친박(친박근혜)단체들은 박 전 대통령이 탑승한 차량 진입로인 검찰 청사 서문 인근에 위치했다.

이들은 박 전 대통령의 검은색 에쿠우스 차량이 보이자 태극기와 성조기를 흔들면서 ‘탄핵 무효’를 연이어 외치기 시작했다.

박 전 대통령의 차량이 진입하는 것을 보면서 친박단체 회원들은 ‘이건 말도 안 된다’ ‘대통령이 무슨 죄가 있다고’하면서 한탄하는 반응을 보였다.

친박단체인 ‘대통령 복권 국민저항본부’(대국본)는 청사 서문 앞에서 집회를 열어 ‘사기탄핵규탄 및 대통령복권 촉구 성명서’를 배포했다.

대국본 한성주 대표는 “헌법 재판관 9명을 체포하라” “역적 이정미를 긴급체포하라” “비상계엄을 선포하라”는 구호를 선창, 집회 참가자들은 이를 따라 외쳤다.

친박단체 일부는 법원 삼거리 인근에서도 집회를 열었다. 이들은 신고되지 않은 집회 장소에서 구호를 외치려고 해 이를 제지하려는 경찰과 입씨름을 벌였다.

이들은 박 전 대통령의 검찰 출석 이후에도 집회를 이어가겠다는 방침이다.

친박단체들은 출석 약 2시간 전인 출석 오전 7시30분께부터 검찰청 서문 인근에 태극기와 성조기를 들고 모이기 시작했다.

이들은 박 전 대통령의 사진, ‘박근혜 대통령님 태사모가 지키겠습니다’ 등이 담긴 깃발을 들고 박 전 대통령의 소환 조사를 믿지 못하겠다는 반응을 보였다. 경찰을 상대로 “경찰이 사람을 죽였다”면서 항의하는 참가자도 있었다.

친박단체들은 박 전 대통령 자택 인근에도 몰렸다.

‘대통령 탄핵 기각을 위한 국민총궐기 운동본부(탄기국)’ 후신인 ‘국민저항 총궐기 운동본부(국민저항본부)’는 이날 오전 7시30분 박 전 대통령 자택 앞에서 집회를 열었다.

이들은 태극기와 성조기를 들고 취재진을 상대로 반감을 드러내 경찰의 제지를 받기도 했다.

국민저항본부 소속 일부 회원은 박 전 대통령의 검찰 출석 전 청사 인근으로 이동해 기존에 집결해 있던 친박단체들과 합류해 태극기와 성조기를 흔들었다.

국민저항본부는 “단 돈 1원 착복하지 않은 대통령을 두고 탄핵한 것만 해도 있을 수 없는 일”이라며 “박 전 대통령을 수사까지 한다는 것은 사건의 전모를 은폐하기 위한 옭아넣기식 기획수사”라고 비난했다.

경찰은 친박단체와 퇴진행동 등의 집회를 대비하기 위해 모두 26개 중대 2880여명을 배치했다. 검찰 청사 인근에는 24개 중대 1920여명, 박 전 대통령 자택 인근에는 12개 중대 960여명이 배치됐다.

박 전 대통령은 이날 오전 9시15분께 자택을 출발해 오전 9시24분께 검찰 특별수사본부(본부장 이영렬 서울중앙지검장)가 마련된 서울중앙지검에 도착했다.

【서울=뉴시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