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경제

‘레종 카페→레종프레쏘’ 다시 태어나다

스포츠동아

입력 2013-05-16 07:00:00 수정 2013-05-16 07:00:00



‘레종 카페’가 ‘레종 프레쏘(RAISON Presso)’로 이름이 변경됐다.

KT&G(사장 민영진)는 관련 법령 개정으로 가향물질 표시문구가 제한됨에 따라 ‘레종 카페’의 제품명을 ‘레종 프레쏘’로 변경해 시판한다고 밝혔다. ‘프레쏘’는 ‘친밀한’ 또는 ‘가까이’라는 뜻의 이탈리아어이다.

‘레종 프레쏘’는 독특한 향과 필터 등 기존 제품과 확연히 다른 특성을 바탕으로 신개념 시장을 개척한 제품이다. 지난해 7월 출시 후 젊은층 밀집지역인 대학가를 중심으로 꾸준한 인기를 얻으면서 현재까지 약 5억개비가 판매되었다. 리뉴얼된 ‘레종 프레쏘’는 타르 1.0mg와 6.0mg 두 종류이며, 가격은 기존과 같은 갑당 2500원이다.

양형모 기자 ranbi@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기자 블로그 트위터 @ranbi361



관련기사

재테크 정보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국제

사회

스포츠

연예

댓글이 핫한 뉴스

오늘의 dongA.com

핀터레스트 트위터 페이스북 마이뉴스 설정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