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안정남 증여세 탈루 의혹
더보기

안정남 증여세 탈루 의혹

입력 2002-02-07 20:42수정 2009-09-18 15:25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한나라당 홍준표(洪準杓) 의원은 7일 "안정남(安正男) 전 건교부장관의 서울 대치동 가족타운 부동산 중 일부가 95∼96년 안 전 장관의 동생 명의로 등기 이전됐는데 이 과정에서 증여세 탈루 의혹이 있다"고 주장했다.

그는 "국회 재정경제위에서 등기 이전 시점은 부동산 실명제 실시 직전이어서 매매가 아니라 증여를 통해 소유권이 이전됐을 가능성이 높다"며 "증여세는 조세시효가 10년인 만큼 세무조사에 착수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관련기사▼

- 국회 재경위 야당 "안정남씨 50억 자금출처 조사해야"

이에 손영래(孫永來) 국세청장은 "증여 여부를 검토해 보겠다"고 말했다.

홍 의원은 "이와 함께 산업은행은 구 본점 건물(서울 3·1빌딩)을 김대중(金大中) 대통령의 일산 자택을 매입했던 조풍언(趙豊彦)씨에게 임대료보다 502억원에 매각했는데, 이 건물의 임대료는 약 761억원인 것으로 알려져 있다"며 특혜에 의한 헐값매각 의혹을 제기했다.

그는 "어떻게 임대료보다 259억원이나 싼 가격에 건물을 팔 수 있느냐"고 물었다.

산은측은 "2000년 4월 산정한 적정가는 560억원이었으나, 경쟁 입찰에서 응찰자가 나타나지 않아 그 보다 낮은 가격에 매각했다"며 "은행의 매장 임대료는 일반 사무실 임대료 보다 비싸다"고 해명했다.

정연욱기자 jyw11@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부동산 HOT ISSUE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