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북한의 개량 민속악기는 어떤 소리를 낼까
더보기

북한의 개량 민속악기는 어떤 소리를 낼까

김정은기자 입력 2014-11-10 03:00수정 2014-11-10 06:55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탈북자-조선족 출신 연주자 15명
서양음악 연주 가능한 ‘민족악기’로… 10일 첫 북한음악 연주회 열어
북한이 전통 국악기를 개량해 만든 소해금과 21현 가야금, 장새납(왼쪽부터). 10일 열리는 제1회 북한음악 연주회에 등장할 악기들이다. 국립국악원 제공
“전통 국악기는 도레미솔라 5개 음만 내기 때문에 서양악기와 협연하면 잘 어울리지 않아요. 반면 북한 민속악기는 개량해 다른 악기들과 협주가 잘되는 특징이 있죠.”

2006년 탈북한 북한평양무용대학 출신 소해금 연주자 박성진 씨(43)의 말이다. 박 씨와 조선족 출신 북한음악 연주자 15명은 10일 서울 서초구 남부순환로 국립국악원 우면당에서 ‘제1회 북한음악 연주회’를 갖는다. 중국 옌지 조선족예술단의 국가 1급 연주원인 이동식 씨가 지휘를 맡았다.

북한은 1950년대 후반부터 기존 전통 국악기를 개량해 서양음악 연주가 가능한 ‘민족악기’를 사용하고 있다. 해금은 소해금 중해금 대해금, 대금은 고음저대 중음저대 저음저대로 나눴다. 가야금은 현을 12현에서 21현으로 늘렸고, 장새납은 태평소를 개량한 것인데 관대가 더 길다. 옥류금과 어은금 같은 새로운 형태의 악기도 만들었다.

공연 프로그램은 북한 음악으로 구성됐다. 목관 4중주 ‘새봄과 종다리’, 대피리 협주 ‘룡강타령’, 양금 독주 ‘아리랑’, 장새납 협주 ‘풍년든 금강마을’, 소해금 2중주 ‘능수버들’ 등이 연주된다.

주요기사

박 씨는 “남한의 해금은 2개의 현으로 이뤄졌지만, 북한의 소해금은 4현으로 이뤄져 있어 소리의 폭이 더 넓다”며 “해금과 바이올린 소리를 모두 갖고 있는 것이 특징”이라고 말했다. 그는 “분단 이후 남북의 음악이 서로 다른 발전 양상을 보여 왔는데 이번 음악회가 남북 간 문화적 차이를 조금이라도 좁힐 수 있는 기회가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같은 날 오후 2시에는 ‘제1회 북한음악 학술회의’도 열린다. 공연은 전석 무료. 02-580-3073

김정은 기자 kimje@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포토·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