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미래 밝히는 동아의 소명 다하자”
더보기

“미래 밝히는 동아의 소명 다하자”

유원모 기자 입력 2018-01-27 03:00수정 2018-01-27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본보 지령 3만호 축하 기념식, 독자-광고주 등 11명에 감사패
서울 종로구 일민미술관에서 26일 열린 ‘동아일보 지령 3만 호 기념식’에 참석한 동아미디어그룹 임직원 및 협력업체 관계자, 장기 독자 등이 힘차게 파이팅을 외쳤다. 최혁중 기자 sajinman@donga.com
동아일보의 지령(紙齡) 3만 호를 축하하는 ‘동아일보 지령 3만 호 기념식’이 26일 서울 종로구 일민미술관에서 열렸다.

김재호 동아일보 사장 겸 채널A 사장은 기념사에서 “3만 호는 97년 9개월 넘게 쉼 없이 달려온 결과로, 1920년 4월 1일 창간호부터 오늘 3만 호까지 모든 신문이 온전히 보존돼 있는 국내 유일의 신문사이기에 더욱 값지게 여겨진다”고 말했다.

동아일보는 일제강점기 4차례 무기 정간과 1940년 8월 강제 폐간을 비롯해 무려 63차례의 판매 금지와 489회의 압수 등 온갖 시련을 겪어야 했다. 광복 이후에는 독재정권에 맞서다 광고 탄압을 받았다. 김 사장은 “동아일보는 어떤 탄압에도 굴하지 않았으며 민주주의를 수호하고 문화를 가꾸고 키우는 역할을 다해왔다”며 “청년 인촌의 창간 정신처럼 더 나은 대한민국을 위한 사회적 책임을 기억하고, 과감한 변화와 혁신의 미래를 맞이하자”고 강조했다.

동아일보가 3만 호를 발행할 때까지 여러 분야에서 묵묵히 기여한 이들에게 감사패도 수여했다. 30년 넘게 동아일보를 구독하고 있는 장기 독자 오연완 씨와 43년간 광고를 이어 온 한화생명을 비롯해 이상순 경남 창원독자센터 사장, 정주하 경기 동평촌독자센터 관리소장, 김순임 뤼드코리아 팀장, 김영규 동영통운 기사, 남헌일 동아프린테크 안산공장 기술지원팀장, 이진호 전주페이퍼 상무, 박노정 광명잉크 상무, 권재우 아그파코리아 상무, 유병동 영남프린테크 이사 등 11명이 감사패를 받았다.

25년간 동아일보에 신문용지 공급을 담당한 전주페이퍼 이진호 상무는 답사에서 “영화 ‘1987’을 보며 동아일보 기자들에게 진심으로 감동을 받았고, 동아일보가 고객이어서 자랑스러웠다”며 “신문용지는 단순한 종이가 아니라 민족주의 민주주의 문화주의를 추구하는 동아일보의 열정과 혼을 담는 그릇이라고 자부한다”고 말했다. 이날 행사에는 동아미디어그룹 임직원과 독자, 기업 관계자 등 250여 명이 참석했다.

유원모 기자 onemore@donga.com
주요기사
#동아일보#동아일보 3만호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