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국민 10명중 7명 “개헌 필요하다”
더보기

국민 10명중 7명 “개헌 필요하다”

정원수기자 입력 2018-01-01 03:00수정 2018-01-08 18:44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정부수립 70년-헌법제정 70년… 동아일보-리서치앤리서치 여론조사
국민 10명 중 7명 이상이 1987년 만들어진 현행 헌법을 고쳐야 한다고 생각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개헌 시기에 대해 10명 중 8명 이상은 어떤 식으로든 문재인 정부 내에 개헌 투표를 해야 한다고 답했다.

동아일보가 여론조사기관인 리서치앤리서치에 의뢰해 지난해 12월 29, 30일 실시한 여론조사에서 ‘현행 헌법 개정이 필요하다’(72.3%)는 의견이 ‘필요하지 않다’(13.2%)보다 압도적으로 높았다.

개헌 시기는 ‘6·13지방선거 동시 투표’(27%), ‘2020년 국회의원 총선거 동시 투표’(18%), ‘문재인 정부 임기 내인 2020년 이전 투표’(36.2%) 등 81.2%가 현 정부에서 개헌이 마무리되어야 한다고 답했다. 개헌 시 바람직한 권력구조는 현행 5년 단임 대통령제(26.4%)보다 4년 중임 대통령제(40.8%)를 더 선호했다.

문 대통령 직무수행 평가에 대해서는 긍정 평가(75.3%)가 부정 평가(20.7%)보다 3배 이상으로 높았다. 문재인 정부의 지난해 핵심 국정 과제였던 적폐청산 드라이브에 대해 ‘특별한 기간을 두지 않고 계속되어야 한다’(56.2%)가 ‘조속히 마무리해야 한다’(34.6%)는 의견보다 높게 나타났다. 국민의당과 바른정당의 가상 통합정당 지지도는 14.2%로 자유한국당(10.1%)을 오차범위 내에서 앞섰다. 더불어민주당은 40.8%로 1위였다.

서울 거주자를 대상으로 한 서울시장 후보 지지율 조사에서 3선에 도전하는 민주당 소속 박원순 현 시장이 32.1%로 가장 높았다. 유승민 바른정당 대표(11.1%), 한국당 후보로 거론되는 황교안 전 국무총리(8.6%),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7.2%) 등의 순서였다.

정원수 기자 needjung@donga.com


관련기사
#개헌#여론조사#동아일보#헌법#서울시장#다자대결#지지율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