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보도문
더보기

보도문

동아닷컴입력 2017-09-04 14:35수정 2017-09-04 14:41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동아일보의 박근혜 정부 문화·예술계 ‘블랙리스트’ 의혹 보도에서 블랙리스트 작성에 개입했다고 실명 보도가 됐던 최철 전 문화체육관광부 장관 보좌관은 블랙리스트 작성에 가담하지 않은 것으로 수사 및 재판 과정에서 확인됐으며, 최순실 씨와 고영태 씨 등을 도와 문화체육관광부 예산을 빼돌렸다는 의혹 또한 수사 및 재판과정에서도 사실이 아닌 것으로 확인되었습니다.

이 보도는 언론중재위원회의 조정에 따른 것입니다.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부동산 HOT ISSUE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