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주철기 前 외교안보수석
더보기

주철기 前 외교안보수석

동아일보입력 2019-02-08 03:00수정 2019-02-08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박근혜 정부 첫 대통령외교안보수석비서관을 지낸 주철기 전 재외동포재단 이사장(사진)이 7일 별세했다. 향년 73세. 주 전 이사장은 외무고시 6회로 주모로코 대사, 주프랑스 대사를 거쳐 2013년 2월 박근혜 정부 출범과 함께 대통령외교안보수석으로 임명됐다. 주 전 이사장은 뇌종양의 일종인 교모세포종이 악화돼 별세했다. 유족으로는 부인 김중자 씨와 아들 건형(도이치자산운용 실장) 종륜 씨(브라이어우드체이스매니지먼트 이사), 며느리 김강연 이재영 씨가 있다. 빈소는 서울 세브란스병원, 발인은 11일이다. 02-2227-7600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