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건강과 장수’ 실천 106세 日 현역의사 별세
더보기

‘건강과 장수’ 실천 106세 日 현역의사 별세

서영아 특파원 입력 2017-07-19 03:00수정 2017-07-19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히노하라 세이로카병원 명예원장
100세가 넘어서도 현역으로 일해 온 히노하라 시게아키(日野原重明) 일본 세이로카(聖路加) 국제병원 명예원장(사진)이 18일 아침 영면했다. 향년 106세.

일본에 서양의학을 본격 도입한 것으로 평가받는 그는 1970년대부터 뇌중풍(뇌졸중), 심장병 등을 ‘생활습관병’으로 규정해 예방의학과 연결 지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는 현대인의 꿈인 건강과 장수를 몸소 실현해 보이면서 강연이나 에세이를 통해 생명과 평화의 소중함을 호소했다. 연간 150회에 달하는 강연을 소화하며 청중과의 직접 대화를 즐겼고 평생 200권이 넘는 저서를 써냈다.

이런 그의 인생의 전기는 1970년 학회 참석을 위해 후쿠오카(福岡)행 니혼항공 요도호에 탑승했다 적군파가 벌인 납치사건의 인질이 된 일이었다. 결국 한국 김포공항에서 풀려났지만 이 사건을 계기로 “남은 인생은 신이 준 것”이라며 다른 사람을 위해 살아가기로 결심했다.

10년 이상 전국의 초등학교를 돌며 ‘생명의 수업’을 진행했다. 학생들에게 청진기를 주고 서로의 심장 고동을 듣게 한 뒤 ‘생명은 뭐지?’라고 물었다. 평화에 대한 생각도 강했다. 저서 등에서 일본 헌법, 특히 9조의 중요성을 논하곤 했다. 2015년 아베 신조(安倍晋三) 정권이 안보관련법제 제정을 시도했을 때에는 반대 목소리를 높였다.
 
도쿄=서영아 특파원 sya@donga.com
주요기사
#건강과 장수#히노하라 세이로카병원#생활습관병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