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디에이치개발, 이르면 연내 일산역 주상복합단지 분양… 서울 접근성 ‘주목’
더보기

디에이치개발, 이르면 연내 일산역 주상복합단지 분양… 서울 접근성 ‘주목’

동아닷컴 김민범 기자 입력 2017-10-24 09:00수정 2017-10-24 09: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경기도 고양시 일산역 일대 재개발 사업이 본격적으로 시작될 전망이다. 이에 따라 이르면 연내 아파트와 오피스텔 분양이 본격적으로 이뤄진다. 재개발이 완료되면 일산역 광장 바로 앞에는 700가구가 넘는 대단지 역세권 주상복합이 들어선다.

시행사 디에이치개발은 고양시 일산서구 일산동 1-1구역에 지하 5~지상 49층, 4개동(아파트 3개, 오피스텔 1개), 777가구(아파트 552가구, 오피스텔 225실) 규모의 주상복합단지를 선보인다. 이 단지는 실수요자들이 선호하는 전용면적 70~ 84㎡으로 구성(아파트 70~84㎡, 오피스텔 79~84㎡)되고 분양가가 주변 아파트보다 낮게 책정되는 것이 특징이다.

여기에 지하 1층부터 지하 2층에는 근린생활시설 93개 호실이 입점 될 예정이다. 유동인구가 많은 일산역 주변 길게 늘어선 상가에는 로드샵과 금융 시설, 클리닉, 학원, 식음료 매장 등 생활 인프라를 비롯해 스크린골프장과 스크린야구장 등 편의시설이 들어선다.

일산역 주상복합은 지난 6월 사업계획승인이 완료됐고 현재 사업지 내 주민들이 이주를 서두르고 있다. 시공사는 오는 2020년 완공을 목표로 사업을 진행할 계획이다. 일산역 인근은 2007년 재정비촉진지구로 지정됐으나 사업이 더뎌지면서 올해 2월 지정 해제됐다. 경의중앙선 일산역 역세권임에도 불구하고 개발이 늦어지면서 일대가 낙후된 것이다. 하지만 이번 사업을 통해 일산역 주변이 새롭게 단장하게 된다.

교통 여건도 주목할 만하다. 일산역은 경의중앙선 급행열차 중간 거점 시발역으로 주변 역들에 비해 서울 접근성이 우수한 편이다. 교통호재도 예정돼 있어 미래가치 상승도 기대할 수 있다. 오는 2023년 GTX가 개통되면 서울역까지 약 15분대에 이동할 수 있고 강남 삼성역까지는 30분대에 도달 가능해져 여건이 한층 개선될 전망이다.

새 아파트에 대한 희소성도 갖췄다. 해당 지역은 지난 2013년 입주한 일산 푸르지오 외에 신규 공급이 전무한 상태다. 최근 지어진 아파트들은 대부분 일산시 외곽에 위치해 이 지역 아파트 대다수가 입주한지 10년 이상 지난 노후단지다.

교육의 경우 100m 이내에 일산초가 있고 일산중·고도 500m 이내에 위치해 학부모들에게 적합한 입지를 갖췄다. 또한 일산 재래시장과 현대백화점, 롯데백화점, 홈플러스, 탄현 이마트, 농산물종합시장 등 편의시설도 인근에 갖춰져 편리한 생활을 누릴 수 있다.

관련기사

시공사 관계자는 “분양 예정인 일산역 주상복합단지가 완공되면 일대 환경이 탈바꿈될 것으로 기대된다”며 “일산역 역세권 입지로 서울 접근성이 뛰어나고 시세 대비 합리적인 분양가 책정으로 서울에 직장을 둔 신혼부부 등 실수요자와 투자자 등 다양한 수요층을 흡수할 전망”이라고 말했다.

동아닷컴 김민범 기자 mbkim@donga.com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부동산 HOT ISSUE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