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남북, 결핵·말라리아 등 전염병 공동대응…올해 내 정보교환
더보기

남북, 결핵·말라리아 등 전염병 공동대응…올해 내 정보교환

뉴시스입력 2018-11-07 17:18수정 2018-11-07 17:46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남북이 전염병 유입과 확산을 막기 위해 결핵과 말라리아 등 전염병에 공동 대응하고 올해 안에 관련 정보를 교환하기로 7일 합의했다.

남북은 이날 오전 10시부터 오후 5시께까지 개성 남북공동연락사무소에서 ‘남북 보건의료 분과회담’을 열고 이 같은 내용의 공동보도문을 채택했다. 2007년 이후 11년 만에 남북간 보건의료 교류가 첫발을 내딛게 됐다.

보도문에서 남북은 “전염병 유입과 확산 방지를 위해 쌍방 사이 정보 교환과 대응체계 구축 문제들을 협의하고 기술협력 등 필요한 대책들을 세워나가기로 했다”고 밝혔다.

구체적으로 남북은 “결핵과 말라리아를 비롯한 전염병들의 진단과 예방치료를 위해 서로 협력하며 이를 위해 제기되는 실무적 문제들은 문서교환 등을 통해 협의해 나가기로 했다”고 발표했다.

남북공동연락사무소에서 협의를 정례화해 전염병 공동대응과 보건의료 분야 협력 사업을 효과적으로 이행한다.

남측 수석대표인 권덕철 보건복지부 차관은 “올해 안에 전염병 정보교환 사업을 실시하는 것은 가시적으로 큰 의미가 있다”며 “결핵, 말라리아 등 시급한 전염병 공동대응 체계 구축하는 것은 교류 활성화 됐을 때 큰 밑거름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북측 수석대표로 나온 박명수 보건성 국가위생검열원 원장도 “쌍방이 인간의 생명을 위협하는 각종 전염병으로부터 겨레의 생명과 건강을 지켜나가려는 서로의 의지를 확인한 소중한 첫 합의를 이룩했다”며 “나아가 북남 관계 발전과 평화 번영, 통일의 새 시대를 여는 데 보탬을 주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주요기사

전염병 외에도 남과 북은 “포괄적이며 중장기적인 방역 및 보건의료 협력 사업을 다양한 방법으로 적극 협의 추진해 나가기로 했다”고 했다.

남측 정부는 “오늘 보건의료 분과회담에서 합의한 사항들을 충실하게 이행해 남북 공동선언이 차질 없이 이행될 수 있도록 계속 노력하겠다”고 했다.

【개성·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