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KT, 블록체인으로 투명한 P2P 기부 플랫폼 활성화 한다
더보기

KT, 블록체인으로 투명한 P2P 기부 플랫폼 활성화 한다

블록미디어입력 2018-10-04 16:16수정 2018-10-04 16:18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 KT는 KT그룹 희망나눔재단과 업무협약을 맺고 블록체인 기반 기부 플랫폼을 구축한다고 4일 밝혔다.

[블록미디어 이소연기자] KT와 KT희망나눔재단이 투명한 P2P(개인 간 개인거래)기부 문화를 만들기 위해 협업한다.

KT는 올해 안에 ‘라오스 아동과 주민들을 위한 감염병 예방 기부 캠페인’에 블록체인을 시범 적용할 예정이며, 내년에는 블록체인 기반으로 기브스퀘어를 리뉴얼 해 개인이 직접 기부를 진행하고 사용내용을 확인할 수 있는 ‘P2P 기부’까지 구현할 계획이다.

이 기브스퀘어에 블록체인을 적용해, 개인이 기부한 포인트가 어떻게 쓰이고 있는지 상세하고 투명하게 공개되는 플랫폼으로 고도화할 예정이다.

블록체인 기술 기반 기부 플랫폼을 통해 P2P 기부가 구현되면, 기부자와 피기부자 사이에서 특정 단체가 중개할 필요 없이 개인이 특정인이나 단체에 직접 기부할 수 있다. 기부금이 사용되는 내역을 카드사 정보와 연계하여 사용처를 확인하고 실시간으로 모니터링하며 추가 기부까지도 유도할 수 있게 된다.

특히 P2P 기부가 활성화 될 경우, 그간 단체의 손이 닿지 않아 기부 사각지대에 놓여 있었던 취약계층 개인이 직접 사연을 올려 기부를 받거나 가정범죄 피해자들이 소액으로 기부를 받을 수 있는 장점이 있다.

KT는 2015년부터 블록체인 기술 연구개발 전담조직을 운영하며 금융, 데이터 저장, 인증, 에너지 거래 등 다양한 블록체인 기반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특히 블록체인 기반 암호화 토큰 기술인 케이-토큰(K-Token) 기술은 모바일 상품권 ‘기프티쇼’ 서비스에 적용되어 안전한 거래를 제공하고 있으며, 김포시 지역화폐 플랫폼에도 도입되어 해킹이나 도난, 유용의 걱정 없이 현금처럼 사용 될 예정이다.

주요기사

KT 융합기술원 블록체인센터 서영일 센터장은 “이번 블록체인 기부 플랫폼 구축을 통해 KT 블록체인이 기부와 같은 공익 목적으로도 충분히 활용될 수 있다는 것을 보여줬다”고 설명했다.

KT그룹희망나눔재단 전인성 이사장은 “기브스퀘어에 KT 블록체인을 도입해 세계 각지의 기부 대상자에게 자유로운 기부를 가능하게 하고 이를 투명하게 관리해 타 기부 단체와의 차별화를 이룰 것”이라고 전했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