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김갑식의 뫔길]조계종의 뜨겁고 슬픈 여름
더보기

[김갑식의 뫔길]조계종의 뜨겁고 슬픈 여름

김갑식 문화부 전문기자 겸 논설위원 입력 2018-07-26 03:00수정 2018-07-26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설조 스님의 단식장에 붙어 있는 오송선원(五松禪院) 표지. 김갑식 전문기자 dunanworld@donga.com
김갑식 문화부 전문기자 겸 논설위원
24일 오전 조계사 인근 옛 우정총국 터에서 기자회견이 열렸다. 바로 옆에는 원로 설조 스님이 35일째 단식 중이었다. 하와이 무량사 주지 도현 스님은 이 회견에서 설정 조계종 총무원장의 은처자(隱妻子) 논란과 관련한 녹취록을 공개했다. 녹취록에서 김모 씨는 자신의 딸이 설정 스님의 자녀라고 주장했다. 도현 스님은 “설정 스님이 이 녹취를 들으시고 은처자 문제를 인정하고 사퇴하시길 바란다. 그것이 조계종을 살리고 종단의 위상을 회복하는 길”이라고 말한 뒤 설조 스님을 찾았다.

몇 시간 뒤 조계종 홍보국은 입장문을 통해 “5월 전모 씨가 설정 스님의 친자가 아니라는 내용의 김 씨 영상증언을 공개한 바 있다”며 “당사자가 스스로 허위라고 밝힌 내용을 새로운 것처럼 이제야 공개해 혼란을 부추기는 도현 스님과 그 배후 세력에 대해 단호히 대처하겠다”고 했다.

조계종의 여름은 폭염보다 뜨겁다. 총무원 청사 지척 거리에서 벌어지고 있는 설조 스님의 단식은 종단 갈등의 아슬아슬한 외줄이다.

앞서 20일에는 설정 스님의 기자회견이 예고됐다가 당일 오전 취소되는 해프닝이 있었다. 여러 의혹에 대해 설정 스님이 직접 입장을 밝히는 것은 처음인 데다 의미 있는 발언이 있을 것이니 꼭 참석해 달라는 요청까지 있었던 터라 의외였다. 기자회견이 무산된 뒤 총무원의 한 간부 스님은 “원장 스님이 해명할 수 있는 좋은 기회를 놓친 것 같다. 원장 선거에서 공을 세웠다는 주변의 기득권 세력이 만류한 것 아니겠냐. 앞으로 걷잡을 수 없는 상황에 어떻게 대처해야 할지 모르겠다”고 했다. 기자회견의 무산은 또 다른 논란으로 역시 퇴진 요구를 받고 있는 현응 교육원장, 지홍 포교원장과 일부의 반발 때문이라는 얘기도 나온다. 종단 실세가 설정 총무원장 사퇴 쪽으로 기울어 사실상 ‘꼬리 자르기’에 나섰다는 분석도 있다.

오랫동안 학승(學僧)으로 살아온 A 스님은 종단 현안에 대한 지혜를 구하자 “희망이 없다. 정치에 관심 없다”고 잘라 말했다. 여기서 정치는 총무원 청사가 있는 견지동 45번지(현재 우정국로)를 중심으로 벌어지는 이른바 ‘종단 정치’다. 여의도 정치권보다 높은 공력이 필요하다는 말이 돌 정도로 종단 정치의 셈법은 한 치 앞을 내다보기 어렵다.

설정 총무원장과 설조 스님의 외줄처럼 보이는 조계종의 위기를 들여다보기 위해서는 그 뿌리를 볼 필요가 있다. 이번 사태에 앞서 조계종은 2009년 자승 스님이 총무원장으로 당선된 뒤 두 차례 사회적 지탄을 받으며 위기에 몰렸다.

1차는 직영 사찰 전환을 둘러싼 봉은사 사태, 2차는 2012년 충격적인 동영상으로 공분을 샀던 백양사 도박사건이다. 2010년 봉은사 사태는 정권 압력설에 이어 종단 수뇌부의 룸살롱 출입 논란으로 비화되면서 큰 도덕적 상처를 남겼다. 한때 밀월 관계로 알려졌던 자승, 명진 스님의 관계도 결딴났다. 개혁적 색채와 수행승의 면모로 신망을 샀던 명진 스님 역시 이 사건을 계기로 종단 내부의 민심을 잃었다는 평가가 나온다.

주요기사

백양사 도박사건은 수행 종단을 표방해온 조계종의 민낯을 드러냈다는 점에서 파장이 더 컸다. 자승 원장은 108배 참회와 함께 “투명한 종단 운영을 위해 종책(계파 모임)을 해산하겠다” “임기에 연연하지 않겠다”고까지 밝혔지만 공염불에 그쳤다. 국회 격인 중앙종회의 80% 이상을 장악한 계파 모임을 앞세워 2013년 연임에 성공했고, 지난해 10월 수덕사 방장이던 설정 스님을 총무원장에 당선시켰다.

종단의 중진 B 스님은 “승가공동체가 개혁의 중심이 되어야 하지 않겠냐”며 “조계종이 잘못도 부끄러움도 모르는 종단이 됐다”고 밝혔다. 또 다른 중진 C 스님은 “총무원장의 종단이 아니라 승가공동체는 물론이고 재가자(출가하지 않은 불교 신자)까지 참여해 국민들이 신뢰할 수 있는 종단으로 다시 태어나야 한다”며 “우선 생명이 위태로운 설조 스님이 단식을 중단할 수 있는 환경을 만들어야 한다”고 말했다.

1994년 종단 개혁으로 정당성을 지녔던 종단의 틀이 낡은 옷이 됐고, 개혁을 주도했던 그룹 역시 퇴진을 요구받는 처지가 됐다. 조계종의 개혁은 좌우 이념 논쟁이 아니다. 진보, 보수의 문제가 아니라 부처님 법을 시대에 맞게 제대로 구현하면 된다.

종단 정치의 산실이라는 비판을 받아온 종회 중심에서 총무원장 선출을 포함한 주요 권한이 승가공동체에 넘겨져야 한다는 게 중론이다. 비구와 비구니, 출가자와 재가자의 관계도 시대에 맞게 민주적으로 바뀌어야 한다.

말과 왕래를 모두 끊어 죄를 지은 자가 스스로 부끄러움과 참회를 느끼도록 한다는 묵빈대처(默擯對處)의 심경이라는 한 스님의 말이 가슴에 남는다.


김갑식 문화부 전문기자 겸 논설위원 dunanworld@donga.com
#조계종#설조 스님#단식#총무원장 선출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부동산 HOT ISSUE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