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어린이 책]민주주의 불 당긴 4월 19일의 총소리
더보기

[어린이 책]민주주의 불 당긴 4월 19일의 총소리

손효림 기자 입력 2019-04-20 03:00수정 2019-04-20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사월의 노래/신현수 글·채원경 그림/120쪽·1만1000원·스푼북 (초등 3∼6학년)
1960년 봄. ‘국민학교’ 5학년 승호는 친형처럼 따르는 6학년 명규, 친구들과 ‘창경원’으로 벚꽃놀이를 갈 기대에 부풀어 있다. 한데 3·15부정선거를 규탄하는 시위가 이어진다. 4월 19일, 총소리가 들리자 수업이 중단된다. 승호와 집으로 가던 명규는 시위 현장을 지나다 총에 맞아 눈을 감는데….

4·19혁명 때 국민학생 다섯 명이 경찰이 쏜 총에 숨지자 어린이들이 시위에 나선 실화를 모티브로 썼다. 투표소에서 막걸리와 고무신을 주는 등 당시 상황을 생생하게 묘사한다. 경험을 통해 민주주의를 배우고 이를 행동으로 옮기는 과정을 설득력 있게 풀어냈다.

손효림 기자 aryssong@donga.com
주요기사
#사월의 노래#신현수#채원경#4월 19일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