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어린이 책]700년간 마을 지켜온 ‘할배나무’ 구출 작전
더보기

[어린이 책]700년간 마을 지켜온 ‘할배나무’ 구출 작전

조윤경 기자 입력 2018-12-01 03:00수정 2018-12-01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은행나무의 이사/정연숙 글·윤봉선 그림/56쪽·1만3000원·논장(6세 이상)
경북 안동 용계리 마을에 큰 댐이 들어서면서 집과 동네는 물론이고 오랫동안 마을을 지켜 준 700년 은행나무도 잠길 위기에 처했다. 계절이 바뀔 때마다 아이들의 놀이터가 되어주고, 어른들에겐 쉼터가 되어 주었던 이 ‘할배 나무’는 먼 옛날 나라에 슬픈 일이 일어났을 때 웅웅 소리 내어 울었다고 한다. 사람들은 집과 학교, 땅은 지키지 못해도 할배 나무만은 살리자고 결심하지만 나무를 옮기기엔 어마어마한 돈이 들어 문제다. 과연 용계리 사람들은 나무를 지킬 수 있을까.

조윤경 기자 yunique@donga.com
주요기사
#은행나무의 이사#정연숙#윤봉선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포토·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차은우, 아스트로 복귀 무대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