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내가 만난 名문장]로마를 춤추게 한 직언
더보기

[내가 만난 名문장]로마를 춤추게 한 직언

김상근 연세대 신과대 교수입력 2018-02-03 03:00수정 2018-02-03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김상근 연세대 신과대 교수

《“아우구스투스여, 저는 단호히 반대합니다.”

―카시우스 디오 ‘로마사’》
 

옥타비아누스는 로마제국을 창건한 아우구스투스의 원래 이름이다. 로마시민은 옥타비아누스를 ‘아우구스투스’라고 고쳐 불렀다. ‘존엄한 자’란 뜻이다. 새로운 제국을 창건한다는 것은 결코 쉬운 일이 아니다. 오랜 세월 누적된 과거의 적폐를 청산해야만 가능한 일이고, 새로운 제국의 정신이 살아 있을 때만 가능한 일이다. 아우구스투스는 혼란스럽던 로마공화국 말기의 내전을 종식시키고, 새로운 제국의 정신을 로마시민에게 제시해 유럽 역사의 빛나는 시대를 열었다.

아우구스투스의 위대한 점은 유능한 참모를 거느렸다는 것이다. 아우구스투스는 자신의 판단이 하늘의 뜻이라 믿는 고집불통의 독재자가 아니었다. 그에게는 좌청룡 우백호가 있었으니, 바로 마에케나스와 아그리파였다. 유비에게 관우와 장비가 있었다면, 아우구스투스에게는 지략이 뛰어난 마에케나스와 우직함으로 유명한 아그리파가 있었다.

아우구스투스는 제국을 창건하기 전에 두 참모에게 물었다. 자신이 제국을 창건하는 계획에 대한 조언을 부탁한 것이다. 마에케나스는 유창한 연설로 아우구스투스가 로마제국을 창건해야 하는 당위성을 펼쳤다. 아우구스투스의 얼굴에 미소가 번져 갔을 것이다. 다음은 아그리파의 순서였다. 그의 연설은 이렇게 시작된다.

“제가 아우구스투스 당신에게 황제가 되지 말라고 설득해도 놀라지 말기 바랍니다. 만약 당신이 황제가 된다면 내게는 엄청난 이익이 되겠지만, 저는 단호히 반대합니다.”

아직 한국어로 번역되지 않은 카시우스 디오가 쓴 고전 ‘로마사’의 제52권 2절에 나오는 구절이다.

주요기사

아우구스투스의 면전이었지만 아그리파의 직언은 거침이 없었다. “황제 통치보다 민주정치가 훨씬 더 뛰어난 정치 체제임은 그리스가 증명하고도 남음이 있다”며 아우구스투스의 야심을 누그러뜨린 것은 물론이고 “개인이 그런 막강한 권력을 가지면 실제로는 그 권력 때문에 그 개인은 상실감에 사로잡혀 인생의 진정한 기쁨을 잃어버리게 될 것”이라는 감정적인 호소도 덧붙였다. 역린(逆鱗)을 건드리는 도발적 연설이었다.

더 놀라운 것은 아우구스투스의 태도였다. 아우구스투스는 의연하게 아그리파의 연설을 경청했고, 그가 가진 사고의 유연함을 칭찬하였을 뿐만 아니라, 변치 않는 우정을 바탕으로 그를 새로운 제국의 일등 공신으로 삼았다. 아우구스투스는 자신의 유일한 혈육이었던 딸 율리아와 아그리파를 결혼시켰다.

문화적으로 보면 로마는 그리스보다 열등한 후발 민족이었고, 신체 골격으로 보면 로마인은 게르만족에 비해 왜소했다. 제국의 크기로 본다면 로마는 페르시아와 견줄 수 없는 작은 반도 국가였다. 그럼에도 로마가 유럽을 제패할 수 있었던 것은 직언을 주저하지 않았던 참모 아그리파와 바다와 같이 넓은 포용력을 갖추었던 황제 아우구스투스가 있었기 때문이다.

김상근 연세대 신과대 교수


#카시우스 디오#로마사#옥타비아누스#아우구스투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부동산 HOT ISSUE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