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2030 세상/김지영]쌀쌀함이 ‘심장’에 주는 메시지
더보기

[2030 세상/김지영]쌀쌀함이 ‘심장’에 주는 메시지

김지영 원스토어 eBook사업팀 매니저입력 2018-11-28 03:00수정 2018-11-28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김지영 원스토어 eBook사업팀 매니저
아침저녁으로 영하권을 간신히 웃도는 날 선 공기가 새로운 계절에 접어들었음을 알린다. 곧 거리는 트리 장식과 캐럴로 뒤덮일 것이고, 사람들은 가벼운 흥분과 함께 크리스마스 계획을 세울 것이다. 두꺼운 외투와 솜이불이 필요한 계절, 겨울이 왔다. 그리고 그 말인즉슨 주변의 이웃을 돌아볼 계절이 왔다는 뜻이기도 하다. 개인적으로 큰돈은 아니지만 아동 권리 구제를 위한 기관과 구세군에 몇 년째 꾸준히 기부하고 있다. 얼굴을 마주하고 시간을 들여 즉각적인 감정적 보상을 받는 노력봉사에 비할 바는 아니지만, 바쁜 일상 속에서 일 년에 한 번 할까 말까 한 이벤트성 봉사보다는 이 편이 훨씬 더 실질적인 도움이 되리라 믿는다.

오래전 캄보디아 봉사활동을 다녀왔다. 다 허물어져가는 학교에 텐트를 치고 근 열흘을 났다. 수도시설도 열악해 물티슈로 세수를 하고 비가 오면 뛰쳐나가 옷을 입은 채로 샤워를 하곤 했다. 때때로 건물 보수를 돕기도 했지만 주로 교육 프로그램이라는 명목하에 놀이수업을 진행했다. 천사 같은 아이들이었다. 달리기 경주를 하는데 넘어진 친구의 손을 잡아 일으켜 함께 뛰던 아이들. 헤어지던 날 우리는 서로의 이름을 적고 사진을 찍으며 함께 울었다.

이어서 수상 가옥으로 유명한 마을을 찾았다. 이곳 아이들은 사뭇 달랐다. 통례적인 행사에 어느 정도 운을 맞춰 주다가 끝날 즈음 나누어주는 물품을 그날치 배당량 받아가듯 당연하게 들고 사라졌다. 등 뒤에 숨기고 인상 쓴 얼굴로 또 달라며 손을 흔드는 경우도 여럿 있었다. 유명한 곳이다 보니 오가는 봉사자가 많았을 것이다. 만남과 헤어짐을 반복하다보면 다 큰 어른도 지치기 마련인 법. 이벤트성 봉사에 이골이 난 아이들은 진심을 낭비하지 않는 편을 택한 듯 보였다.

처음에는 짜증이 나기도 했지만 어느 순간 숙연해졌다. 무엇이 봉사인가라는 원초적 물음에 도달했기 때문이다. 마음을 주고받은 뒤 훌쩍 떠나버리는 것이 과연 어떤 도움이 될 수 있을까. 함께 시간을 보내고 정을 나누고 헤어질 때 부둥켜안고 눈물 흘리는 것은 알량한 자기만족일지도 모른다.

모든 일회성 노력봉사가 무의미하다는 것은 아니다. 농촌 봉사와 같이 분명 단 몇 시간의 노력봉사라도 현실적으로 절실한 경우도 있다. 감정 교류 중심의 이벤트성 봉사라 할지라도 홀몸노인과 같이 그것이 그리운 이도 있고, 봉사 의식을 고취한다는 긍정적 측면도 있다.

주요기사

어찌됐건 중요한 것은 결국 봉사란 스스로의 노력과 보람보다는 상대의 관점에서 실질적인 도움이 되었을 때 의미가 있다는 것이다. 그러니까 올겨울부터는 작은 정기 후원 또는 기부를 시작해 보시라는 말씀을 너무 길게 드렸다. 물론 개인적으로는 아직 엄두를 못 내고 있지만 거기에 정기적인 혹은 일회성이더라도 유의미한 노력봉사가 더해진다면 더 좋겠다. 하지만 꼭 시간을 내어 연탄을 나르고 해외로 떠나지 않더라도 주변의 소외된 이웃에게 실질적 도움을 줄 수 있는 방법이 많이 열려 있다. 모바일에서 단 몇 번의 터치로, 커피 몇 잔 값으로, 나눔을 실천하는 마음이 풍족한 삶을 오늘부터 경험해 보면 어떨까.
 
김지영 원스토어 eBook사업팀 매니저
#구세군#봉사활동#노력봉사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포토·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