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오늘과 내일/박용]트럼프 국정연설의 신스틸러들
더보기

[오늘과 내일/박용]트럼프 국정연설의 신스틸러들

박용 뉴욕 특파원 입력 2019-02-09 03:00수정 2019-02-09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박용 뉴욕 특파원
우여곡절 끝에 5일(현지 시간) 미국 워싱턴 하원 본회의장에서 열린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국정연설에 쏠린 시선을 훔친 ‘신스틸러(scene stealer)’는 단연 여성들이었다. 회의장 반쪽은 여성 참정권을 위한 저항의 상징색인 흰옷으로 통일한 민주당 여성 의원들로 가득 찼다. 지난해 11월 중간선거에서 미 역사상 가장 많은 102명의 여성이 하원에 입성했고, 이들 중 89명이 민주당 소속이었다.

트럼프 대통령의 연단 뒤엔 미 역사상 최초의 여성 하원의장이자 올해 다시 하원의장이 된 낸시 펠로시가 버티고 서 있었다. 민주당이 트럼프 대통령에게 맞서 내세운 대응 연설자 역시 조지아주 최초의 흑인 여성 주지사에 도전했던 스테이시 에이브럼스였다. 워싱턴포스트(WP)는 “여성들은 흰옷을 입었고, 남성들은 어두운 색 정장을 입었다. 이 대비는 민주당과 공화당의 성별 격차(gender gap)를 적나라하게 드러냈다”고 전했다.

“여성들은 지난해 새로 만들어진 일자리의 58%를 차지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이 여성들의 경제적 권한 강화를 강조하는 발언을 시작하자 물과 기름처럼 섞이지 않을 것 같았던 회의장이 거짓말처럼 하나가 됐다. 민주당 여성 의원들은 기립박수를 치고 서로 손바닥을 마주치며 환호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아직 앉지 마라. 이것도 좋아할 것”이라면서 “의회는 약 1세기 전 여성들에게 참정권을 주는 수정안을 통과시켰고 의회엔 과거 어느 때보다 많은 여성이 진출했다”며 분위기를 띄웠다. 참석자들은 ‘USA! USA! USA!’를 연호했다.

주요기사

트럼프 대통령은 이어 “목요일 개발도상국 여성의 경제적 권한에 초점을 맞춘 정부 차원의 사업을 처음으로 시작할 것”이라고 예고했다. TV 카메라는 이번에는 회의장에 앉아 있던 대통령의 장녀 이방카 백악관 선임보좌관을 비췄다. 트럼프 대통령은 약속대로 7일 ‘범세계 여성 개발 및 번영 사업(W-GDP)’에 착수하는 내용의 각서에 서명했다. 트럼프 대통령의 여성 어젠다를 지휘하고 있는 이방카 보좌관은 월스트리트저널(WSJ) 기고문을 통해 “W-GDP는 2025년까지 5000만 명의 개발도상국 여성이 경제적 잠재력을 실현하도록 돕기 위한 것”이라며 “세계 모든 지도자들이 동참해 달라”고 호소했다.

‘여성의 경제적 권한 강화’는 미국만의 문제도 아니다. 한국의 여성 경제활동 참가율은 59%로 일본(69.4%), 미국(67.9%)보다 저조하다. 특히 국가 공무원의 절반 이상이 여성이지만 여성 고위직 공무원은 5%가 채 안 된다.

웬디 커틀러 아시아소사이어티 경제연구소 부회장은 더 흥미로운 아이디어를 내놨다. 미국 정치권을 하나로 묶은 공통분모인 ‘여성의 경제적 권한 강화’를 한미 경제협력을 진전시키기 위한 방안으로 제시했다. 커틀러 부회장은 최근 내놓은 정책 보고서에서 “한국은 백악관이 계획하고 있는 여성의 경제적 권한에 대한 범세계 사업에 참여하는 것을 고려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이방카 보좌관은 “여성의 경제적 권한 문제를 ‘여성의 문제’로만 보지 말라”고 주장한다. 여성 인적자원의 질이 높아지고 경제적 활동이 강화된다면 개발도상국과 미국, 전 세계의 경제 성장과 민주주의 발전에도 도움이 된다는 것이다. 한국에서 여성의 경제적 위상이 아직도 낮은 건 이 문제를 사회적 약자에 대한 배려와 여성들을 위한 문제로만 국한한 ‘근시안’ 때문은 아니었을까. 트럼프의 국정연설은 이 시대의 ‘신스틸러들’인 여성들에 대한 새로운 시선을 주문하고 있다.
 
박용 뉴욕 특파원 parky@donga.com
#도늘드 트럼프#여성 참정권#미국 민주당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