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횡설수설/송평인]강남역 살인사건 1년
더보기

[횡설수설/송평인]강남역 살인사건 1년

송평인 논설위원 입력 2017-05-18 03:00수정 2017-05-18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어제는 23세 여성이 새벽 서울 강남역 인근 노래방 남녀 공용 화장실에서 살해된 지 꼭 1년이 되는 날이었다. 1년간 강남역 살인사건이 의미하는 바를 놓고 두 가지 규정이 대립했다. 한쪽은 ‘조현병(정신분열증) 환자의 묻지 마 범죄’라고 규정했고 다른 쪽은 ‘여성 혐오 범죄’라고 규정했다. 수사와 재판에서는 조현병 환자의 범죄로 결론이 났지만 여성단체를 중심으로 여성 혐오 범죄로 보려는 시각도 강력히 존재했다.

▷여성 혐오 범죄라는 시각은 범인이 체포된 직후 ‘여자들이 나를 무시해서 범행을 저질렀다’고 진술한 데서 비롯됐다. 여성들은 “그곳에 ‘내’가 없었을 뿐, 여성이라면 누구에게나 벌어질 수 있는 일”이라는 공포 앞에서 공감대를 형성하고 강남역에 추모의 포스트잇을 붙였다. 여기까지는 자연스럽다. 그러나 곧 범인이 조현병 환자임이 밝혀졌음에도 여성 혐오 주장이 계속되고 1년이란 시간이 지나도록 수그러들지 않는 것은 예상 밖이다.

▷여성은 약자이고 약자의 이익을 대변하는 논리에 반박을 삼가는 분위기가 있다. 강남역 살인사건의 원인이 무엇이든 여성 혐오에 대해 되돌아보는 계기가 됐다고 생각하면 그만이다. 원인이 조현병일지라도 그 발현이 여성 혐오로 나타난 데는 사회에 잘못 구조화된 여성 인식이 영향을 미쳤을 수도 있다. 그러나 여성 혐오를 고집하는 수준을 넘어서 조현병 환자의 범죄로 보는 시각을 반동(反動)시하며 수사와 재판 결과를 비판하는 전도(顚倒)도 벌어졌다.

▷길거리에 오가는 사람들 앞에서 ‘여성 혐오 반대’라는 피켓을 든다고 강남역 살인사건을 막을 수 있는 게 아니다. 사회적 충격을 준 조현병 환자의 살인 사건이 최근 또 발생했다. 지난달 조현병에 걸린 17세 소녀가 별다른 이유 없이 8세 여아를 끔찍하게 죽였다. 조현병 환자 관리는 한편으로는 사회를 조현병 환자 범죄로부터 보호해야 하고 다른 한편 조현병 환자의 인권을 생각해야 하는 풀기 어려운 숙제다. 사회가 관심을 모아 대책을 세워도 부족할 판에 더는 초점을 흐리지 말자.

송평인 논설위원 pisong@donga.com
#강남역 살인사건#남녀 공용 화장실#여성 혐오 범죄#조현병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