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사설]아찔한 KTX 탈선… 코레일 총체적 난맥이 부른 예견된 사고
더보기

[사설]아찔한 KTX 탈선… 코레일 총체적 난맥이 부른 예견된 사고

동아일보입력 2018-12-10 00:00수정 2018-12-10 00: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KTX 열차가 선로를 이탈하는 사고가 발생했다. 8일 오전 강릉을 출발한 KTX 열차는 불과 5분 만에 탈선해 기관사와 승객 등 16명이 다쳤다. 열차에는 승객 198명이 타고 있었다. 사고가 최고 시속 100km로 제한된 구간에서 발생했기에 망정이지 KTX 최고 운행 속도인 300km로 달렸거나 열차가 비탈면으로 굴러 떨어지기라도 했다면 초대형 재난으로 이어질 뻔한 아찔한 사고였다.

이번 탈선 사고는 최근 3주 동안 철도 사고 10건이 잇따르면서 이낙연 국무총리가 코레일 본사를 직접 찾아 기강 해이를 질책한 지 불과 사흘 만에 발생했다. 더욱이 코레일이 지난달 23일부터 이달 4일까지를 ‘비상안전경영 기간’으로 선포하고 대대적인 안전점검을 마친 지 나흘 만이었다. 과연 코레일 경영진이 철도 안전을 책임질 능력이 있는지부터 의심할 수밖에 없다.

오영식 코레일 사장은 사고가 나자 “기온이 급강하하면서 선로상 문제가 생기지 않았을까 추정한다”며 날씨 탓으로 돌렸다. 하지만 어제 국토교통부 사고조사위원들의 초동조사에선 선로전환기 전환상태를 표시해주는 회선 연결이 잘못돼 신호시스템에 오류가 나면서 발생한 것으로 추정됐다. KTX 탈선은 2011년 광명역 인근 일직터널 사고 이후 두 번째다. 당시에도 선로전환기 작동불량 때문이었다. 신호시스템 이상도 기온 급강하로 일어날 수 있다지만, 이 정도 한파에 이상이 생긴다면 겨울엔 아예 운행을 중단해야 한다는 말인가.

이번 사고 후 코레일의 대응도 언제나 그랬듯 허둥지둥 무성의의 연속이었다. 승객들은 추위 속에 큰 충격과 불편을 겪었지만 승무원들은 대피 장소나 향후 차량 운영 계획에 대한 정보를 전혀 제공하지 않았다. 요금 환불 안내만 할 뿐 대체 이동 수단조차 마련하지 않아 승객들과 마찰을 빚기도 했다.

주요기사

코레일은 올해 초 정치인 출신 오 사장이 취임한 이래 노조 편향적 경영으로 논란을 빚어왔다. 잇단 사고 발생도 노사 간 긴장이 풀어지면서 근로 기강 해이가 원인이라는 지적이 끊이지 않았지만 번번이 무시됐다. 김현미 국토부 장관은 어제 “(사고 조사) 결과에 따른 응분의 책임을 져야 한다”고 했다. 당장 오 사장의 경질은 불가피해 보인다. 하지만 그 선에서 끝낼 일인가. 그런 경영진을 방치한 윗선의 책임은 없는 것인가.
#ktx 탈선#코레일#오영식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포토·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