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사설]치매, 환자와 가족 숨은 고통 넘어 사회 어젠다로
더보기

[사설]치매, 환자와 가족 숨은 고통 넘어 사회 어젠다로

동아일보입력 2018-09-22 00:00수정 2018-09-22 00: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어제는 세계 치매의 날이었다. 치매의 올바른 이해와 치매 극복을 위한 공감대를 넓히기 위해 제정된 날이다. 초고령사회로 치닫는 우리나라도 치매에 대한 부정적 인식을 없애고 환자와 가족들이 희망의 끈을 놓지 않게 공동체가 관심을 기울여야 한다. 지난 대선에서 문재인 대통령이 치매 의료비 90%를 건강보험으로 보장하는 치매국가책임제를 다짐한 만큼 그에 걸맞은 치매 대책을 국가 어젠다로 부각시킬 필요가 있다.

2017년 기준 국내 65세 이상 노인 중 치매 환자는 72만5000여 명, 10명 중 1명꼴이다. 한 해 환자 1명당 드는 의료비 간병비는 대략 2000만 원에 이른다. 현재 치매에 드는 사회적 비용은 연간 14조 원으로 추산된다. 선진국은 일찌감치 치매 예방과 치료에 대한 투자를 늘리는 한편 사회 인식을 높이기 위해 팔을 걷어붙였다. 영국은 2009년 국가 치매 전략을 세계 최초로 수립했다. 미국은 2012년부터 ‘국가 알츠하이머 프로젝트법’을 통해 범정부 차원의 대책 마련에 나섰다. 일본은 2005년 치매가 차별적 용어라는 이유로 ‘인지증’으로 바꾸는 등 사회적 낙인이 찍히지 않게 배려했는데, 올해 들어 환자와 가족을 돕는 ‘인지증 서포터’만 해도 1000만 명을 넘어섰다.

보건사회연구원에 따르면 “어떤 질환이 가장 두렵나”란 질문에 60세 이상 노인(44.3%)은 ‘치매’를 가장 두렵게 생각했다. 당사자와 가족이 감당하기에는 신체와 정신은 물론이고 경제적 부담이 너무도 크기 때문이다. 우리 곁에는 치매 환자라는 이유로 절망하거나 집에서 숨어 지내는 사례가 많다.

이제부터라도 환자가 격리되는 것이 아니라 세상 속에서 어울릴 수 있도록 지역사회가 공존을 모색하는 동시에 인지장애가 있어도 큰 불편 없이 일상생활을 할 수 있는 환경 조성이 필요하다. 인간다운 삶, 건강하고 품위 있는 노후를 보내는 것은 우리 모두의 소망이다. 이번 추석 연휴 고향에 내려가면 부모님의 상태부터 세심하게 살펴볼 필요가 있다.
주요기사
#치매#알츠하이머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