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사설]‘클린’ 내세운 정의당, 노회찬 의혹 규명 앞장서야
더보기

[사설]‘클린’ 내세운 정의당, 노회찬 의혹 규명 앞장서야

동아일보입력 2018-07-20 00:00수정 2018-07-20 00: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정의당 노회찬 원내대표가 ‘드루킹’ 김동원 씨 측에서 불법 자금을 받았다는 의혹에 대한 특검 수사가 가속도를 내고 있다. 드루킹의 측근 인사로 2016년 고교 동창인 노 원내대표에게 정치자금 5000만 원을 불법 기부했다는 혐의를 받고 있는 도모 변호사에 대한 구속영장은 어젯밤 기각됐다. 하지만 2016년 처음 의혹이 불거졌을 때 드루킹 측이 돈을 돌려받은 것처럼 증거를 위조했다는 혐의까지 제기되는 등 의혹은 더욱 커지고 있다.

노 원내대표의 불법 정치자금 수수 의혹은 그가 의원 세비 절반 감축, 특수활동비 폐지 등 국회의 특권 폐지를 앞장서 외쳐 온 진보 정치인이라는 점에서 더욱 충격이 크다. 최근 지지율이 10%를 넘어서며 상승세를 보이고 있는 정의당의 미래에까지 영향을 미칠 수 있는 중대한 사안이다. 정의당에 대한 국민들의 기대가 커지고 있는 것은 여야 가릴 것 없이 부패와 특권에 찌든 기성 정치권에 대한 혐오와 새롭고 깨끗한 정치세력의 등장에 대한 열망의 반영이었다.

노 원내대표 사건에 대한 정의당의 대처는 비슷한 사건이 터졌을 때 기존 정당들이 보였던 구태와는 달라야 한다. 이정미 정의당 대표는 어제 “(미국 방문길에 오른) 노 원내대표가 출국 전에 ‘전혀 돈을 받은 일이 없다’고 얘기하고 떠났다. 그의 말을 믿고 있다”며 신뢰를 표했다. 하지만 당내에선 ‘청렴성’을 강조해온 당의 간판 정치인의 불법 자금 의혹에 당혹스러운 표정이 역력하다. 이런 때일수록 정의당은 냉철하고 객관적인 자세로 사건을 바라보면서 진실이 명명백백히 밝혀지도록 앞장서야 한다. 노 원내대표가 받고 있는 혐의의 진위는 앞으로 추가 수사와 재판을 통해 밝혀지겠지만 그 결과가 어느 쪽으로 나오든 소속 주요 정치인의 비리 의혹에 대한 정당의 대응이 이렇게 업그레이드되고 진솔할 수 있음을 보여주는 계기로 삼아야 한다.
주요기사
#정의당#노회찬 의혹#드루킹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부동산 HOT ISSUE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