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사설]한국당 비대위원장 김병준, ‘해산위원장’ 각오로 대수술하라
더보기

[사설]한국당 비대위원장 김병준, ‘해산위원장’ 각오로 대수술하라

동아일보입력 2018-07-17 00:00수정 2018-07-17 04:29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자유한국당의 혁신 비상대책위원장으로 김병준 국민대 명예교수가 확정됐다. 어제 국회에서 열린 한국당 비공개 의원총회에서 의원들은 김 교수를 비롯한 4명의 후보군을 놓고 ‘선호도 조사’를 했고 투표를 통해 다수 의원들이 김 교수를 선호했다고 한다. 김 교수는 노무현 정부에서 대통령정책실장과 부총리 겸 교육인적자원부 장관을 역임했다. 참여정부의 정책혁신을 주도한 중도 진보성향의 학자이면서도 균형감각과 통찰력을 지닌 인물로 평가받아 박근혜 정부에서 국무총리 후보자로 지명을 받기도 했다.

하지만 ‘김병준 비대위’가 1년 반 넘게 추락을 거듭해온 한국당을 혁신해 재건하기 위해서는 넘어야 할 산들이 너무도 높고 험하다. 6·13지방선거에서 궤멸적 패배를 당하고도 이전투구만 벌이고 있는 것은 당이나 나라의 장래는 어떻게 되든 자신의 기득권, 차기 총선에만 목을 매는 의원들이 수두룩하기 때문에 빚어지는 현상이다. 이제 당 대표 권한을 모두 위임받아 혁신에 나설 김 위원장은 당을 해산해버려도 좋다는 각오로 대수술에 임해야 한다. 복당파와 잔류파, 친박과 비박의 계파 청산에 집중하되, 만약 정 화합할 수 없는 세력들이라면 과감히 메스를 들고 도려내야 한다. 봉합은 안 된다.

박근혜 정권을 거치며 퇴행한 당의 이념과 정체성도 시대정신에 맞게 혁신해야 한다. 안보와 경제·사회 정책 등에서 이념적 지평을 넓히고 새로운 패러다임을 정립해야 한다. 무엇보다도 중요한 것은 젊은 정당으로 다시 태어나는 것이다.

김병준 비대위는 이제 비대위원 인선에서 첫 시험대에 오를 것이다. 비대위가 어떤 인물들로 구성되는지를 보면서 많은 국민들은 한국당에 마지막 희망을 걸거나 절망하게 될 것이다.
주요기사
#자유한국당#자유한국당 비상대책위원장#김병준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부동산 HOT ISSUE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