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사설]대선후보였던 洪·安·劉의 퇴장, 보수도 새 얼굴이 필요하다
더보기

[사설]대선후보였던 洪·安·劉의 퇴장, 보수도 새 얼굴이 필요하다

동아일보입력 2018-06-15 00:00수정 2018-06-15 00: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표와 바른미래당 유승민 대표가 6·13지방선거에서 보수 궤멸에 가까운 참패의 책임을 지고 사퇴했다. 지난해 서울 지역 대선 지지율에도 못 미치며 3위로 낙선한 바른미래당 안철수 전 서울시장 후보도 “성찰의 시간을 가지겠다”고 밝혔다. 홍, 유 대표와 안 전 후보는 지난 대선에 이어 전면에 나서 치른 두 번째 선거에서 야당 최악의 성적표를 받아든 만큼 퇴진이 마땅하다.

홍, 유 대표와 안 전 후보는 지난해 대선 패배 뒤 곧바로 정치 전면에 복귀했다. 과거 대선 ‘패장’들이 1, 2년의 휴지기를 거쳤던 전례도 깼다. 당시 이들은 보수우파의 재건이나 구당(救黨)을 명분으로 내세웠다. 하지만 정치권에서는 당내 기반 약화와 정치력 상실 등을 우려해 조기 복귀한 것 아니냐는 시각이 많았다. 대선 패배에 대한 자성과 시대 흐름에 대한 각성 없이 정치 전면에 나서다 보니 국민의 마음을 얻지 못한 것은 당연한 귀결이다.

한국당과 바른미래당은 문재인 정부 출범 1년 남짓하도록 보수 혁신의 비전도, 위기를 극복할 새 얼굴도 전혀 보여주지 못했다. 무엇보다 대선 패장이 당의 전면에 서며 보수의 활로를 도모할 새 인물의 출현을 가로막았다. 결과적으로 이번 선거도 ‘보수 심판’이라는 탄핵 직후 대선 프레임의 연장이 될 수밖에 없었다.

정치는 결국 사람이 하는 것이다. 현재 보수 궤멸의 위기도 이명박·박근혜 정권 9년간 보수 진영을 이끌 차세대 인물을 키워내지 못한 데서 증폭됐다. 당권을 노려온 중진 의원들로 당 지도부를 교체하는 수준의 수습으로는 보수 야당에 더는 희망이 없다. 새 얼굴을 중심으로 건전한 보수의 토양을 재건할 때가 됐다.
주요기사
#6·13지방선거#홍준표#유승민#안철수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부동산 HOT ISSUE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