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청년드림/인턴칼럼]경력인턴만 뽑는 ‘금턴’시대
더보기

[청년드림/인턴칼럼]경력인턴만 뽑는 ‘금턴’시대

이연지 인턴 기자입력 2018-03-12 03:00수정 2018-03-12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이연지 이화여대 4학년
취업준비생들 사이에서 인턴은 곧 ‘금턴’으로 통한다. 인턴 기회가 하도 귀해 ‘금(金)’만큼 귀하다는 뜻이다. 몇 년 전만 하더라도 인턴 중 채용 연계형 인턴의 경쟁률이 치열했다. 이제는 정규직이 보장되지 않는 인턴 자리마저 경쟁률이 수십 대 일에 이른다.

몰려드는 지원자들 중 합격자를 가려내려면 ‘간편한 잣대’가 필요하다. 여러 스펙 중에서도 ‘실무 경험’이 가장 선호된다. 한 번이라도 회사 생활을 해본 사람이 업무에 빨리 적응할 수 있다는 믿음이 작용했다. 임시직에 불과하지만 인턴 역시 현업에 투입되기 때문에 경험 있는 인재를 선호하는 것을 야속하게만 볼 수 없는 노릇이다.

하지만 인턴 채용조차 경력을 우대하는 풍조는 청년들에게 무력감을 느끼게 한다. 경험을 쌓기 위해 지원했지만, 그 자리마저 경력을 필요로 한다면 신입은 어디에서 일할 수 있을까. 개인의 노력으로 단기간에 채울 수 있는 자격증이나 어학성적보다 더 난감한 조건에 청년들의 한숨은 깊어진다.

약 2∼6개월 경력을 더 가진 지원자라고 해서 업무 능력상 절대 우위에 있다고 볼 수 있을까. 회사가 아닌 학교에서 직무 관련 전공 공부를 성실히 해내고, 동아리와 학회를 통해 기본기를 다진 지원자도 많다. 이런 학생들에게 현업 직무경험과 적성탐색 기회를 제공하는 게 인턴십의 목적이다.

‘경력 있는 인턴’을 원하는 분위기 속에 인턴십 본질이 희석되어 가고 있다. 경력의 유무보다 지원자의 열정과 그간 쌓아온 스펙 등을 포괄적으로 평가받는 인턴 채용 문화가 자리 잡길 바란다.
주요기사
#경력인턴#금턴#취준생#취업#취업준비#이연지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부동산 HOT ISSUE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