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청년드림/인턴칼럼]취준생이 되고 싶은 스준생
더보기

[청년드림/인턴칼럼]취준생이 되고 싶은 스준생

방은주 인턴 기자입력 2018-03-12 03:00수정 2018-03-12 04:34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방은주 세종대 4학년
“안타깝게도 이번 면접에 합격되지 않았습니다.”
 
이 문자는 채용 면접의 결과를 알리는 글귀가 아니다. 대외활동 면접 통지문이다. 취업을 위해 스펙이 필요한데, 이를 위한 대외활동에 합류하는 것마저 쉽지가 않다. 그곳에도 서류전형과 면접이라는 과정이 존재하기 때문이다.

요즘 대외활동은 물론이고 취업 스터디 조직에 들어가는 것도 어렵다. 같은 꿈을 가진 수험생끼리 부족한 부분을 채우고 돕는 게 스터디의 목적이다. 하지만 연거푸 시험에 떨어지는 사람을 받아주는 곳은 없다. ‘1차 시험 합격 경험’을 인증한 지원자만 받아주는 스터디 조직도 많다. 이렇다 보니 청년들 사이에선 ‘취준생(취업준비생) 되기 전에 스준생(스펙준비생)부터 되자’라는 자조 섞인 이야기가 나온다.

최근 6개월간 동아일보 청년드림센터 인턴으로 활동하며 많은 회사의 채용 정보를 수집했다. 이 과정을 통해 알게 된 것은 스펙의 양보다 직무능력이 중요하다는 사실이다. 실제 취업에선 단 한 가지일지라도 희망 업무에 직결되는 경험이 중요하다는 것을 깨달았다.

엉뚱한 스펙을 남기려 경쟁이 치열한 대외활동에 집착할 필요는 없다. 목적의식 없이 스펙의 양만 늘린다면 이는 오히려 취업에 방해가 될 수도 있기 때문이다. 이른바 ‘자충스펙(자충수+스펙)’이다. 저조한 취업률 속에 우리는 비록 ‘스준생’이 되었지만, 이왕이면 자신만의 ‘묘수펙(묘수+스펙)’을 찾아 나서는 분위기가 조성되길 희망한다.
#취준생#스준생#면접#방은주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부동산 HOT ISSUE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