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청년드림]우수 中企-중견기업 1000명 채용 박람회
더보기

[청년드림]우수 中企-중견기업 1000명 채용 박람회

유성열기자 입력 2017-11-08 03:00수정 2017-11-08 05:03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리딩 코리아 잡 페스티벌’ 20일 개최… 청년친화 강소기업 등 105곳 참여 성장성이 높고 처우가 좋은 우수 중소·중견기업 100여 곳이 1000여 명을 신규 채용하는 대규모 채용박람회가 20일 열린다. 범정부 차원에서 마련된 이번 박람회는 국내 최고 수준의 중소·중견기업이 대거 참여하는 만큼 취업준비생들이 관심을 가져볼 만하다.

대통령직속 일자리위원회는 ‘2017 리딩 코리아 잡 페스티벌’이 20일 오전 10시부터 오후 5시까지 서울 강남구 코엑스 전시장B홀에서 열린다고 7일 밝혔다. 중소벤처기업부와 산업통상자원부가 주최하고 일자리위가 후원한다. 정부의 글로벌 중소기업 육성 프로그램인 ‘월드클래스 300기업’과 양질의 일자리를 갖췄다고 정부 인정을 받은 ‘청년친화 강소기업’ 등에 속한 기업이 대거 참여한다. 105개 기업이 직원 1078명을 선발할 예정이다.

참여 기업들은 성장성이 높을 뿐만 아니라 급여나 복리후생 등 처우도 대기업 못지않다는 평가를 받는다. 경동나비엔, 계양정밀, 일지테크, 티맥스소프트, 한글과컴퓨터, 대웅제약, 코스맥스, 한국콜마, 이화다이아몬드공업, 희림종합건축사사무소 등이다. 대웅제약과 마이다스아이티 등 일부 기업은 입사지원서에 학력이나 스펙을 적지 않는 100% 블라인드 채용으로 직원을 선발한다. 92곳은 박람회 현장에 직접 부스를 차려 상담과 면접 등을 진행한다. 나머지 13곳은 온라인으로 참여해 직원을 뽑는다.

특히 박람회에서는 국내 최초로 인공지능(AI)을 도입한 역량 검사와 매칭 시스템이 활용된다. 기존 박람회들이 실제 채용으로 이어지는 사례가 적은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도입된 방식이다. 구직자는 먼저 사전에 온라인(leadingkorea.injob.co.kr)으로 지원서를 등록하고 무료로 온라인 통합역량검사를 받는다. 동시에 구인 기업이 기업에 필요한 직무역량을 시스템에 등록하면 온라인 매칭 시스템이 입력된 자료를 분석한다. 이를 통해 최적의 매칭 결과를 구직자와 기업에 각각 통보한다. 박람회 당일 현장에서는 구직자와 기업이 사전에 협의한 스케줄에 따라 최종 채용을 위한 면접을 진행하게 된다. 일자리위가 조사한 결과 이런 시스템을 도입한 기업 200곳의 93.6%가 실제 채용에 도움이 됐다고 답했다.

사전에 온라인으로 통합역량검사를 하지 않은 구직자도 박람회 현장에서 역량검사를 받은 뒤 면접까지 볼 수 있다. 또 박람회 당일 채용이 되지 않았더라도 연말까지 이어지는 기업별 채용전형에 지속적으로 참여할 기회가 주어진다.

이용섭 일자리위 부위원장은 “이번 박람회에 참여하는 기업들은 젊은이들의 꿈을 실현해줄 수 있는 숨은 진주와 같다”며 “AI 기반 매칭 시스템이 적용되기 때문에 채용률이 매우 높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유성열 기자 ryu@donga.com
관련기사
#중견기업#중소기업#채용#박람회#리딩 코리아 잡 페스티벌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부동산 HOT ISSUE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