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휴지통]하루 2번 음주운전 걸린 치과의사… 대리기사 폭행
더보기

[휴지통]하루 2번 음주운전 걸린 치과의사… 대리기사 폭행

강성명 기자 입력 2018-12-12 03:00수정 2018-12-12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치과 의사인 조모 씨(35)는 지난달 28일 오전 5시 10분경 부산울산고속도로 해운대 방향 출구 지점에서 자신의 벤츠 승용차를 운전하다 음주운전 단속에 적발됐다. 경찰은 “차 움직임이 이상하다. 아무래도 운전자가 술을 마신 것 같다”는 신고를 받고 추격해 붙잡았다. 조 씨는 음주 측정을 피하려 차도로 뛰쳐나가려다 제지받자 경찰관에게 욕설을 하는 등 난동을 부린 것으로 알려졌다. 음주 측정 결과 조 씨의 혈중알코올농도는 면허 취소 수준인 0.191%. 그는 직원들과 회식 후 울산에서부터 약 50km를 운전한 것으로 조사됐다.

경찰은 음주 측정을 한 뒤 대리운전 기사를 불러 조 씨를 돌려보냈다. 하지만 조 씨의 범행은 계속됐다. 조 씨는 대리운전 기사 최모 씨(52)와 요금 문제로 시비를 벌였고, 주거지인 오피스텔 주차장에서 최 씨의 얼굴을 손으로 때렸다. 이어 운전대를 잡고 주차장 안에서 100m가량 음주운전을 한 뒤 주차했다. 또 폭행에 항의하러 뒤쫓아 온 최 씨를 엘리베이터에서 때렸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이 조 씨의 혈중알코올농도를 측정한 결과 여전히 면허 취소 수준인 0.182%였다.

부산 해운대경찰서는 조 씨를 도로교통법 위반(음주운전)과 폭행 혐의로 입건해 조사하고 있다.

부산=강성명 기자 smkang@donga.com
주요기사
#하루 2번 음주운전#치과의사#대리기사 폭행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포토·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차은우, 아스트로 복귀 무대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