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단독] ‘北 공작원 중국 내 거점’ 칠보산호텔, 9일 전격 폐쇄
더보기

[단독] ‘北 공작원 중국 내 거점’ 칠보산호텔, 9일 전격 폐쇄

선양=윤완준 특파원 입력 2018-01-09 15:27수정 2018-06-20 14:39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중국 제재 피하려고 법인 명의 변경하려 했으나 결국 실패한 듯
북한 공작원들의 거점으로 알려진 중국 내 대표적인 북한 호텔 칠보산호텔이 9일 전격 폐쇄됐다.

동아일보는 9일 오후 칠보산호텔의 폐쇄 공고문을 붙이고 있는 장면을 포착했다. ‘칠보산호텔유한공사’ 명의의 공고문은 “칠보산호텔은 선양시 공상행정관리국의 폐쇄 요구 통지에 따라 오늘(9일)부터 공식 폐쇄를 결정했다. 호텔의 모든 경영활동을 중단한다”고 밝혔다. 이날 오전 ‘칠보산호텔’ 간판은 이미 떼어져 있는 상태였다.

중국 정부는 “1월9일을 시한으로 북중 합작기업 등 중국 내 북한 기업을 퇴출한다”고 발표한 바 있다. 그동안 칠보산호텔은 법인대표 명의를 중국 기업에 넘기는 형식으로 중국 당국의 제재를 피하려 한 것으로 알려졌으나 결국 그런 노력이 실패하고 이날 공식 폐쇄된 것으로 보인다. 이 호텔의 지분은 2016년 중국 당국에 체포된 마샤오훙(馬曉紅)이 회장으로 있는 단둥훙샹(鴻祥)그룹과 북한이 나눠 갖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훙샹그룹은 북한과 불법 거래 혐의로 중국 당국의 제재를 받은 바 있다.

훙샹그룹과 합작 형태인 북중 접경지대 랴오닝성 단둥시의 대표적 북한 식당 류경식당도 폐쇄됐다. 북중 접경지역에서 선양의 대형 북한 식당 모란관이 지난해 12월 영업을 중단하는 등 중국 내 북한 식당과 호텔 폐쇄가 잇따르고 있다.

주요기사





선양=윤완준 특파원 zeitung@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