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정미경의 이런 영어 저런 미국]“김정은의 어디가 좋다는 거냐”
더보기

[정미경의 이런 영어 저런 미국]“김정은의 어디가 좋다는 거냐”

정미경 국제부 전문기자 前 워싱턴 특파원입력 2019-04-08 03:00수정 2019-04-08 11:37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방송에 출연해 3차 북-미 정상회담 개최에 대해 확신한다고 밝힌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 CBS방송 웹사이트

정미경 국제부 전문기자 前 워싱턴 특파원
제2차 북-미 정상회담 뒷얘기가 솔솔 나오고 있습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이제 ‘러시아 스캔들’ 부담도 없어졌으니 아마 3차 회담 생각이 절실해지겠죠. 북한이 2차 정상회담 결렬 뒤에도 트럼프 대통령에게 비난의 화살을 쏘지 않는 것은 또 다른 만남을 기대하기 때문일 겁니다.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도 3차 회담에 대해 ‘확신한다(confident)’고 합니다.

하지만 미국 여론은 그리 호의적이지 않습니다. 실속 없는 ‘쇼’를 또 봐야 하느냐는 것이죠. 2차 정상회담 때 드러난 양국의 패를 보면 상당히 어긋나 있었습니다. 협상이 차이점을 줄여 나가는 것이라고 하지만 그러기에는 양쪽의 생각이 너무 다르지 않으냐는 얘기가 나옵니다.

△“What’s to like about Kim?”


최근 폼페이오 장관이 하원 청문회에 나갔습니다. 한 민주당 의원의 질문입니다. “김정은을 좋아할 만한 이유가 있냐.” “트럼프 대통령은 자주 ‘김정은을 좋아한다’고 말하는데 도대체 그가 좋아할 만한 구석이 있는 사람이냐”는 뜻입니다. 상당히 부정적인 의미죠. “What’s to like about”은 만약 내가 어떤 사람을 좋아하는데 제3자가 보기에는 왜 그런 사람을 좋아하는지 도대체 이해가 되지 않을 때 하는 말입니다.

△“Please don’t make this a political football.”

폼페이오 장관의 대답입니다. 김정은을 좋아한다고 하면 많은 미국인이 그를 비난할 테고, 싫어한다고 하면 김정은이 기분 나빠하지 않겠습니까. 무슨 대답을 해도 폼페이오 장관은 손해를 보게 돼 있습니다. 그의 대답은 “정치적 풋볼을 하지 맙시다.” 풋볼(미식축구)은 서로 상대의 골포스트를 향해 공을 차는 경기입니다. “정치적 말싸움을 하지 말자”는 뜻입니다.

주요기사

△Trump says he’s bucking Treasury.

AP통신의 기사 제목입니다. 최근 트럼프 대통령이 지시한 재무부 제재 철회가 과거형이냐, 미래형이냐를 두고 논란이 뜨거웠습니다. 저는 그 논란보다 ‘buck’이라는 단어가 먼저 눈에 들어왔습니다. ‘Buck’의 뜻을 보면 ‘돈’도 있고, ‘수사슴’도 있죠. 하지만 동사로도 많이 쓰입니다. 동사로 쓰일 때는 ‘반대하다’의 뜻입니다. ‘Oppose’보다 좀 더 마지막 순간에, 많은 사람들을 놀라게 하며 반대하는 것을 말합니다. ‘뒤엎다’의 뜻입니다.


정미경 국제부 전문기자 前 워싱턴 특파원
#마이크 폼페이오#김정은#북-미 정상회담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