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정미경의 이런 영어 저런 미국]사소한 일에 집착할래? “정신 차려”
더보기

[정미경의 이런 영어 저런 미국]사소한 일에 집착할래? “정신 차려”

정미경 국제부 전문기자·前 워싱턴 특파원 입력 2018-11-27 03:00수정 2018-11-27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미국의 블랙프라이데이 시즌이 시작되면서 백화점을 비롯한 대형 상점들이 인파로 붐비고 있다. 마켓워치 웹사이트 캡처
정미경 국제부 전문기자·前 워싱턴 특파원
블랙프라이데이 시즌입니다. 흔히 ‘쇼포칼립스’(shop+apocalypse의 합성어·쇼핑지옥)라고 불리는 절정의 쇼핑 시즌입니다. 우리나라에서 블랙프라이데이는 한 해 쇼핑의 대미를 장식한다는 느낌이 강하게 드는 반면 미국에서는 추수감사절, 크리스마스, 연말까지 이어지는 쇼핑 시즌의 시작으로 받아들여집니다. 올해도 어김없이 찾아온 블랙프라이데이에 대한 표현들을 알아보겠습니다.

△Black Friday brings out a competitive streak.

느긋하게 사는 미국인들은 평소 치열한 경쟁에 나설 기회가 별로 없습니다. 그러다가 블랙프라이데이 쇼핑 전쟁이 펼쳐지면 자신 속에 내재돼 있던 경쟁 본능을 일깨웁니다. 경쟁심이 발동한다고 할 때 ‘bring out a competitive streak’이라고 합니다. 우리 마음속에는 다양한 감정들이 있는데 블랙프라이데이가 되면 경쟁심의 가닥(streak)이 뻗쳐 나오는 것이죠. 경쟁심이 강한 사람을 가리켜 ‘He(She) has a competitive streak’이라고 합니다.

△“Today is on me.”

주요기사

블랙프라이데이는 여성들의 날입니다. 쇼핑 하면 아무래도 여성 아니겠습니까. 남편이나 남자친구는 주로 여성을 따라다니는 역할입니다. ‘Tag-along husband’라는 표현은 ‘부인을 따라 쇼핑에 나선 처량한 남편’을 가리킵니다. 어떤 남편들은 더 이상 따라나서지 않고 부인에게 자신의 신용카드를 건네줍니다. 그러면서 “오늘 내 카드 써. 내가 살게”라고 호기롭게 말합니다. 그럴 때 쓰는 말이 “Today is on me” 또는 “It′s on me today”입니다.

△“Get a job!”

블랙프라이데이가 되면 한밤중에 대형 상점 앞에는 긴 줄이 늘어섭니다. 줄을 선 사람들을 가리켜 ‘도어버스터(Doorbuster)’라고 합니다. 몇 시간씩 기다리다가 상점 문이 열리면 뛰어들어가 할인 상품들을 선점하는 사람들이죠. 행인들은 이들에게 야유를 건넵니다. 한심해 보이니까요. 가장 대표적인 야유는 “Get a job”입니다. 여기서 “Get a job”은 “직장을 찾아봐”가 아니라 “Get a life”의 의미입니다. 우리 주변을 보면 하찮고 대수롭지 않은 목표를 달성하기 위해 엄청난 노력과 시간을 들이는 사람들이 있습니다. 그런 사람들에게 “정신 차려”라고 말하고 싶다면 “Get a job”이라고 하면 됩니다.
 
정미경 국제부 전문기자·前 워싱턴 특파원
#블랙프라이데이#도어버스터#get a job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