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직접 타봤어요]그랜저 하이브리드
더보기

[직접 타봤어요]그랜저 하이브리드

한우신기자 입력 2017-04-11 03:00수정 2017-04-11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공기저항 줄인 휠 적용… 가속 페달 밟아도 ‘조용한 車’

현대자동차가 2017 서울모터쇼에서 첫선을 보인 그랜저 하이브리드(사진)는 지난해 11월 내놓은 그랜저 IG를 기본으로 한 하이브리드 모델이다. 출시 이후 줄곧 월 판매량 1만 대를 넘길 정도로 반응이 좋은 그랜저 IG의 인기에 날개를 달아줄 것으로 현대차는 기대하고 있다. 하이브리드 차의 강점인 연료소비효율과 정숙성이 그랜저 IG가 내세우는 고성능과 얼마나 조화를 이룰지 관심이다. 경기 파주시 헤이리 마을에서 서울 강서구 메이필드호텔에 이르는 40km 구간 시승을 통해 그 일면을 엿봤다. 반대 구간에서는 조수석에 동승했다.

하이브리드 차를 타면 가장 먼저 느낀 강점은 정숙성. 시동 버튼을 눌러 시동이 걸려도 별다른 소리가 들리지 않을 정도로 조용했다. 저속 구간에서는 전기모터가 작동하기 때문이다. 가속 페달을 밟아 속도가 높아지며 엔진이 작동할 때도 정숙성은 뛰어난 편이었다. 다만 주행 중 한 차례 2분여 동안 정체 모를 소음이 이어진 적이 있다. 정지 상태에서 소음은 멈췄고 다시 조용한 차로 돌아갔다.

하이브리드 모델이 기존 그랜저 IG와 다른 점은 공기 저항을 최소화한 17인치 에어로 다이내믹 휠을 사용한 것, 그리고 내부에 친환경 느낌을 주는 코르크 가니시를 장착했다는 것이다. 하이브리드의 핵심 부품인 배터리 용량은 1.7kWh이고, 전기모터 최대 출력은 38kW이다.

그랜저에 장착된 주행 보조 시스템인 현대스마트센스도 체험해 봤다. 현대스마트센스의 핵심은 차선 유지와 진화한 크루즈 컨트롤이다. 차가 방향지시등을 켜지 않고 옆 차선을 침범하려고 하자 운전대에는 진동과 함께 차선을 넘어가지 않도록 힘이 가해졌다. 하지만 차선의 점선이 띄엄띄엄 있으면 인식을 못 하기도 했다.

설정한 최고 속도 이내에서 앞차와의 간격을 유지하며 속도를 조절하는 크루즈 컨트롤도 운전자의 피로를 덜어줬다. 그런데 운전대에서 손을 놓은 채 15초 정도 지나면 운전대를 잡으라는 메시지가 뜬다. 만약 잡지 않으면 이내 ‘주행 조향 보조가 일시 중지’된다는 메시지와 함께 크루즈 컨트롤은 풀린다. 한 글로벌 자동차 회사의 주행 보조 시스템은 시스템 작동 후 핸들을 계속 잡지 않으면 차가 멈추게 돼 있다. 물론 멈추지 않고 그랜저처럼 주행 보조 시스템을 해제하는 수입차도 있다. 기술 차이라기보다는 자동차 회사의 철학 차이로 봐야 할 듯하다.

전후측면에 설치된 4대의 카메라 화면이 조합돼 마치 자동차 위에서 찍는 듯한 화면을 보여주는 어라운드 뷰 모니터도 편리함을 더했다. 운전석 앞에 속도를 표시하고 길 안내도 해주는 헤드업 디스플레이도 유용했다. 문제는 편리한 기술들이 모두 돈이라는 것이다. 기술을 추가할 때마다 각각 100만 원 이상의 비용을 써야 한다. 그렇게 되면 구매 가격은 중간 등급인 익스클루시브도 4000만 원을 훌쩍 넘긴다. ‘그 가격이면 차라리 다른 차를…’이라는 생각이 들 수도 있다. 시승 후 확인한 연비는 L당 16.5km로 공인 연비인 16.2km보다 약간 높았다.

한우신 기자 hanwshin@donga.com
#그랜저 하이브리드#현대자동차#시승기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부동산 HOT ISSUE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