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청춘, 청춘을 만나다] 아이스하키 국가대표 3인방 “올림픽 때 받은 사랑, 좋은 경기로 보답하겠다”
더보기

[청춘, 청춘을 만나다] 아이스하키 국가대표 3인방 “올림픽 때 받은 사랑, 좋은 경기로 보답하겠다”

스포츠동아입력 2018-06-05 05:30수정 2018-06-05 05:3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아이스하키 국가대표 이돈구, 김원준, 조민호(왼쪽부터). 사진제공ㅣ스타코퍼레이션

2018 평창동계올림픽이 폐막한 지도 3개월이 넘었다. 우리에게 감동을 선사한 선수들은 다시 현실로 돌아가 새로운 시즌을 준비 중이다. 올림픽 무대의 경험을 바탕으로 새 시즌 도약을 준비하는 아이스하키대표팀 이돈구, 김원준, 조민호(이상 안양한라)를 만났다.


아이스하키 대표팀은 이번 올림픽에서 성적에 대한 부담이 컸다. 3명의 선수들은 “다수의 관중들 앞에서 시합하는 경기가 많지 않지만, 결과와 상관없이 관중의 응원이 큰 힘이 됐다. 최선을 다해 경기에 임했지만 승점을 따내지 못해 아쉽다”는 대회 소감을 밝혔다.


조민호는 2월15일 체코와의 조별리그 1차전에서 대표팀 첫 골을 기록했다. 조민호는 “제가 득점을 할 거라고 상상도 못했어요. 골을 넣고 관중들의 함성소리가 들렸을 때 정말 행복했습니다”라며 기쁨의 순간을 회상했다.


김원준과 이돈구 역시 대회 기간 좋은 활약을 펼쳤다. 김원준은 대회 기간 내내 ‘골 넣는 수비수’라고 불릴 정도로 멀티플레이어의 자질을 선보였다. 긴장하지 않고 자신의 큰 강점인 스케이팅 기술을 선보이며 차분하게 레이스를 풀어갔다.


대표팀 ‘에이스’ 이돈구는 슬럼프를 잘 이겨내고 대표팀 복귀에 성공했다. 열심히 노력한 끝에 그에게 값진 순간들이 찾아왔다. “혼자 훈련하면 더 지치고 힘든 것 같아요. 곁에 든든한 선배들이 있으니 후배들도 잘 이겨냈으면 좋겠어요”라며 후배들에 대한 애정을 표했다.


3명의 선수들은 올림픽 경험을 토대로 9월부터 시작되는 아시아리그 준비에 들어간다. “올림픽 때 보내주신 성원을 잊지 않고 아시아하키의 인기를 높일 수 있도록 멋진 경기를 보이겠다”는 3명의 선수들이 빙판 위에서 보일 활약을 기대해 본다.


안소윤 대학생 명예기자 95thdbs@naver.com
관련기사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부동산 HOT ISSUE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