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여자컬링 ‘팀킴’ 호소 사실…문체부 “김경두 일가, 횡령·채용비리·사유화 확인”
더보기

여자컬링 ‘팀킴’ 호소 사실…문체부 “김경두 일가, 횡령·채용비리·사유화 확인”

뉴스1입력 2019-02-21 10:02수정 2019-02-21 12:41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선수들 인격모독, 후원금 9300여만원 가로채
문체부가 여자컬링 ‘팀킴’의 폭로와 관련한 특정감사 결과를 발표했다. 선수들의 호소가 대부분 사실로 확인됐다. © News1

문화체육관광부가 경상북도(도지사 이철우), 대한체육회(회장 이기흥)와 합동으로 실시한 ‘평창동계올림픽 여자컬링 국가대표선수 호소문 계기 특정감사’ 결과를 21일 오전 발표했다. 선수들이 호소문으로 폭로한 지도자들의 비리 행위들이 대부분 확인됐다.

문체부는 21일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가진 ‘평창동계올림픽 여자컬링 국가대표선수 특정감사’ 결과 발표를 통해 “경상북도체육회 컬링팀 지도자들의 선수 인권 침해, 선수 상금 및 후원금 횡령, 보조금 집행과 정산 부적정, 친인척 채용 비리, 경상북도체육회 컬링팀과 의성컬링센터 사유화 등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감사결과 Δ 선수 인권 침해(욕설, 인격모독, 사생활 통제) Δ 경상북도체육회 지도자의 부실 지도(역량 부족, 지도 태만) Δ 선수 상금 및 후원금 횡령(상금 축소 및 횡령 정황) Δ 보조금(국고보조금, 경상북도보조금) 집행·정산 부적정(이중정산 및 부당정산, 허위 증빙) Δ 친인척 채용비리(조카 전력분석관 채용 등) Δ 컬링팀의 사유화 등이 확인됐다.

강정원 문체부 체육협력관은 “2015년 이후 ‘팀킴’이 대회에 출전해 획득한 상금을 지도자들이 축소해 입금했고 지도자 성과급을 중복해 지출하는 등 선수단 상금을 횡령한 정황이 있다. 또 평창 올림픽 이후 경북체육회와 선수단에 지급된 후원금과 격려금을 선수들에게 지급하지 않고 통장에 보관하고 있었으며 특별포상금 5000만원을 선수들 동의 없이 경북컬링협회 수입으로 계산하는 등 총 9386만여원을 지급하지 않았다”고 전했다.

주요기사

채용 비리와 관련해서는 “친인척을 채용할 수 없도록 되어 있는 정관을 위반해 본인의 조카를 전력분석관으로 채용한 것이 드러났다”고 설명했다.

강 협력관은 “이번 감사를 통해 체육 현장에서의 선수들의 열악한 인권 실태를 확인할 수 있었다. 감사결과는 체육 분야 구조 혁신을 위해 문체부가 운영하고 있는 ‘스포츠혁신위원회’에 별도로 보고하고 이후 위원회와 함께 선수들의 인권을 보장할 수 있는 방안을 모색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이번 감사결과에 따라 Δ 수사의뢰 6건(중복 포함 수사의뢰 대상자 3명, 2개 기관) Δ 징계요구 28건(중복 포함, 징계대상자는 10명) Δ 주의 1건 Δ 환수 4건 Δ 기관경고(주의) 4건 Δ 개선 7건 Δ 권고 11건 Δ 통보 1건 등 총 62건의 감사처분을 요구할 계획이다.

아울러 관련 법률에 따라 향후 1개월간 감사결과에 대한 이의 신청을 받은 후, 최종적인 결과를 경상북도와 대한체육회, 대한컬링경기연맹, 경상북도체육회에 통보할 예정이다.

각 기관은 통보 내용에 따라 징계, 환수, 개선, 사법조치, 권고사항 이행 등, 감사결과에 따른 처분을 조치하고 이행 결과를 문체부에 보고해야한다.

스킵 김은정을 비롯해 김영미, 김경애, 김선영, 김초희로 구성된 여자컬링 ‘팀킴’ 선수들은 지난해 11월 대표팀의 김민정 감독과 김 감독의 아버지인 김경두 전 대한컬링경기연맹 부회장으로부터 부당한 대우를 받았다고 폭로했다.

선수들은 자신들이 받았던 부당한 일들을 담은 14페이지 분량의 호소문을 작성해 대한체육회와 경북도체육회 그리고 의성군 측에 보내 적잖은 파장을 일으켰고 문체부는 곧바로 감사를 결정했다.

문체부 2명, 경상북도 2명, 대한체육회 3명 등으로 이루어진 합동 감사반 7명은 2018년 11월 19일부터 12월 21일까지 5주간에 걸쳐 의성군청과 경상북도체육회(경상북도 경산 소재)에서 감사를 진행했다. 외부 회계전문가 2명을 감사에 참여시켜 회계 분야도 조사했다.

합동 감사반은 경상북도체육회 선수와 지도자 등, 관계자 30여 명에 대한 면담을 진행했으며 선수들과 지도자들이 제출한 자료와 관계기관에서 제출한 자료 등을 조사하고 검토했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