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정진석 “죽산보 파괴는 국민 우롱하고 농민 무시행위”
더보기

정진석 “죽산보 파괴는 국민 우롱하고 농민 무시행위”

뉴스1입력 2019-04-10 16:53수정 2019-04-10 16:55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정진석 자유한국당 의원이 10일 오후 전남 나주시 죽산보 보관리사무소에서 열린 4개강 보 파괴 저지특위 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2019.4.10/뉴스1 © News1

정진석 자유한국당 4개강 보 파괴 저지특위 위원장은 10일 “보 파괴는 국민을 우롱하고 지역주민과 농민을 무시한 사기다”고 주장했다.

정 위원장은 이날 오후 2시 전남 나주시 죽산보 보관리사무소에서 열린 4개강 보 파괴 저지특위 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통해 이같이 말했다.

정 위원장은 “4대강 사업 이전에 영산강은 워낙 수질이 나빴고, 수량도 부족했으며 바닥에는 많은 퇴적물이 쌓여있었다”며 “4대강 사업 이후 수량이 확보되고 뱃길도 복원돼 황포돛배가 지역의 명물이 됐다”고 강조했다.

또 “승촌보 주변에는 양수장 11개, 죽산보 주변에는 양수장 16개나 있다”며 “이 양수장에서 퍼 올리는 물은 주변 지역의 농민에게는 생명수였다”고 말했다.

주요기사

정 위원장은 “보가 물의 흐름을 막아 녹조가 발생하고 수질이 나빠졌다고 보를 부수려 한다”며 “보를 때려부술 예산으로 지류지천 사업을 해 강으로 유입되는 오염원을 막아야 한다”고 주장했다.

또 “수질에 대한 문제는 긴 시간 동안 관측하고 판단해야 한다”며 “정부는 단 3개월간의 조사평가위원회 심의를 거쳐 해체를 결정했다”고 비판했다.

이어 “그것도 4대강 반대론자 위주로 구성해 미리 결론을 정해놓고 연구지표도 입맛에 맞게 골라 사용해서 내린 결론”이라고 지적했다.

정 위원장은 “보 파괴는 국민을 우롱하고 강을 삶의 터전으로 살아가고 있는 지역 주민과 농민을 무시한 사기”라며 “전 정부의 치적을 없애기 위한 농단”이라고 꼬집었다.

(나주=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