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이해찬, 황교안 겨냥 “김학의 경질 원인 모르는 게 가능하나”
더보기

이해찬, 황교안 겨냥 “김학의 경질 원인 모르는 게 가능하나”

뉴스1입력 2019-03-22 13:31수정 2019-03-22 13:35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몰랐다면 정부 보고체계 허위로 돌아갔다는 이야기”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2일 서울 여의도 국회 당대표실에서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이해찬 대표는 “ 오늘이 4회 서해수호의 날 “이라며, ”민주당과 문재인 정부는 확실한 안보없이는 평화도 없다는 것을 잘 아는 만큼 서해바다를 지켜나가겠다“고 말했다.2019.3.22/뉴스1 © News1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22일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의 별장 성접대 의혹과 관련, “당시 법무부 장관과 민정수석비서관을 했던 분이 법무부 차관 경질(사퇴) 과정과 내용을 잘 몰랐다고 이야기하는데 그게 가능한 일이냐”고 비판했다.

이 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최근 여러 사안이 거론되고 있다”며 이렇게 말했다.

이어 “차관이 경질됐는데 장관이 모르고 있고 (청와대) 민정수석이 모르고 있으면 누가 안다는 말이냐”고 재차 지적했다.

이 대표는 또 “정부를 운영해본 사람으로서 가능한 일이냐”며 “제가 국무총리할 때 차관이 경질되면 반드시 원인, 요인 등을 보고했다”고 강조했다.

주요기사

그러면서 “당시 법무부 장관과 민정수석이 (사퇴 원인 등을) 몰랐다면 정부 보고체계가 완전히 허위로 돌아갔다는 이야기”라고 꼬집었다.

이 대표는 “그 점에 대해 당에서도 상당히 예의주시할 필요가 있다는 생각”이라고 덧붙였다.

이 대표의 이 같은 발언은 김학의 전 차관 의혹과 관련해 당시 법무부 장관과 민정수석이었던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와 곽상도 의원 등을 겨냥한 것으로 보인다.

민주당은 김 전 차관 사건 당시 법무부 장관 등 고위직에서 사건을 무마하려는 시도가 있었던 것이 아니냐는 의심을 하고 있다.

이에 대해 황 대표는 지난 20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제가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의 성접대 의혹사건에 개입했다고 왜곡한다”며 “음흉한 조작과 검은 모략, 참 가증스럽고 졸렬하다”고 밝혔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포토·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