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미중 무역협상 5말6초 타결?…막바지서 美 협상단 30일 방중
더보기

미중 무역협상 5말6초 타결?…막바지서 美 협상단 30일 방중

뉴스1입력 2019-04-24 11:01수정 2019-04-24 11:01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라이트하이저·므누신 30일 방중, 류허 내달 8일 답방
미국 ‘메모리얼 데이’ 맞추려면 류허 답방때 타결해야
© News1

미국과 중국의 고위급 무역협상이 오는 30일 중국 베이징(北京)에서 열릴 예정이라고 미국 백악관이 23일(현지시간) 발표했다.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백악관은 이날 성명을 내고 로버트 라이트하이저 미 무역대표부(USTR) 대표와 스티븐 므누신 재무장관이 30일 열리는 무역협상을 위해 베이징으로 갈 예정이라고 밝혔다.

또 중국 측 협상단을 이끄는 류허(劉鶴) 중국 부총리가 내달 8일 미국 워싱턴DC로 와서 더 많은 논의를 할 예정이라고 백악관은 설명했다.

백악관은 이와 관련해 “다음 주 (미중 협상단의) 논의 주제는 지적재산권과 깅제 기술이전, 비관세 장벽, 농업, 서비스, 구매, 그리고 약속 이행 등 무역 이슈”라고 덧붙였다.

주요기사

지난 18일 월스트리트저널(WSJ)은 미중 무역협상 팀이 앞으로 두 차례 더 대면 회담을 갖고 5월 말 늦어도 6월 초까지는 양국 정상이 무역협상문에 서명하는 일정을 짜고 있다고 보도했었다.

특히 미국은 우리의 현충일에 해당하는 메모리얼 데이에 서명 일정표를 맞추고 작업을 진행하고 있다고 WSJ는 부연했다. 이 일정에 맞추려면 양국은 류허 부총리가 방미하는 8일께 무역협상 최종안을 마련해야 한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