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미중 ‘비자 보복’ 논란 격화…中은 “합법적 조치” 주장
더보기

미중 ‘비자 보복’ 논란 격화…中은 “합법적 조치” 주장

뉴시스입력 2019-04-19 09:46수정 2019-04-19 09:48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중국이 미국 보수 성향 허드슨연구소 소속 유명 학자의 입국을 막은 가운데 이는 미국이 중국 학자들의 비자를 취소한 데 따른 보복조치라는 분석이 제기된다.

19일(현지시간) 자유아시아방송 등은 최근 마이클 필스버리 허드슨연구소 중국전략연구센터 소장 등 미국 학자들의 중국 방문이 거부됐는데 이는 중국 당국의 보복조치일 가능성이 크다고 보도했다.

앞서 17일 필스버리 소장은 자신이 지난달 22일 미국 주재 중국 대사관에 비자 신청서를 제출했지만 비자를 발급받지 못했다고 주장했다. 그는 지난 14일 베이징에서 개최됐던 중국세계화센터(CCG) 컨퍼런스에 참석할 계획이었지만, 중국 당국이 그의 비자를 거부하면서 결국 해당 행사에 참여하지 못했다고 주장했다.

필스버리 소장은 50차례 이상 중국을 방문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의 비자 발급이 거부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주요기사

필스버리 소장은 자신의 비자 발급이 거부된데 대해 중국 당국의 보복 조치일수 있다고 주장했다. 그는 또 자신이 중국 정부에 의해 ‘온건 매파’로 분류된다면서 “비자가 거부된데 놀라움을 금치 못한다”고 전했다.

미무역대표부(USTR) 부대표를 역임한 웬디 커틀러 미국 아시아 소사이어티 정책연구소 부회장도 필스버리 소장과 함께 CCG 컨퍼런스에 참석할 예정이었으나 비자를 발급받지 못한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최근 뉴욕타임스(NYT) 등은 미국 연방수사국(FBI)이 스파이 행위에 대한 우려를 이유로 중국인 학자들의 미국 입국 통제를 강화했다고 보도한바 있다. 신문에 따르면 미국 측의 조치로 약 30명에 달하는 중국 측 인사가 미국 비자를 취소당하거나 취소 여부 검토 대상에 올랐다.

전문가들은 미중 양국 간 ‘비자 갈등’은 학계 교류를 감소시키고 이는 전략적 오판과 긴장 정세를 고조시킬 수 있다고 우려했다.

반면 중국 외교부는 미국 측의 주장에 대해 사실이 아니라고 일축했다.

루캉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18일 정례브리핑에서 관련 질문에 “개별적인 (비자 발급) 사안에 대해서는 확인할 필요가 있지만, 원칙적으로 중국 대사관들은 법에 따라 외국 국민의 방중 사안을 처리한다”고 답했다.

루 대변인은 또 “중국 정부는 미중 민간 교류에 대해 개방적인 태도를 갖고 있다”면서 “우리는 양국간 교류를 추진하고 이해를 증진하려 하며 미국 각계 인사의 중국 방문을 환영한다”고 밝혔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