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英텔레그래프 “北 연락사무소 복귀, 트럼프 추가제재 철회 연관”
더보기

英텔레그래프 “北 연락사무소 복귀, 트럼프 추가제재 철회 연관”

뉴시스입력 2019-03-26 07:04수정 2019-03-26 09:23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北, 트럼프 조치 암묵적으로 받아들인 것"

북한이 개성 남북공동연락사무소에서 갑자기 철수한지 사흘만인 25일 다시 일부 관리들을 연락사무소에 복귀시킨 것이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대북(對北) 추가 제재 철회 지시를 암묵적으로 받아들인 것이라는 분석이 나왔다.

영국 일간 텔레그래프는 이날 “북한의 유턴은 지난 22일 트럼프 대통령이 미 재무부를 향해 대북 추가 제재 철회 지시를 내린 것을 북한측이 암묵적으로 받아들인 것으로 보여진다”고 보도했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22일 트위터를 통해 재무부의 대규모 추가 대북 제재 계획을 철회시켰다고 밝혀 백악관과 행정부를 깜짝 놀라게 했다.

또한 세라 샌더스 백악관 대변인은 “트럼프 대통령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을 좋아하며 그런 제재가 필요하다고 생각하지 않는다”고 부연 설명한 바 있다.

주요기사

북한을 자극하지 않으려는 트럼프 대통령의 조치가 북한의 개성 남북공동연락사무소 철수 방침을 번복하게 했다는 게 텔레프래프의 분석이다.

지난해 9월 문을 연 개성의 남북공동연락사무소는 지난해 남북한 긴장완화 기조 속에 새롭게 꽃피운 남북한 관계의 중요한 상징이라고 텔레그래프가 설명했다.

텔레그래프는 북한이 개성 남북공동연락사무소에서 돌연 철수했던 것은 한국이 대북 제재 완화와 관련해 미국을 설득하도록 압력을 가하기 위한 것으로 볼 수 있다는 전문가들의 분석을 전했다.

월스트리트저널(WSJ)도 북한의 개성 남북공동연락사무소 복귀는 트럼프 대통령이 대북 추가 제재 철회 지시와 연관이 있는 것으로 보인다고 보도했다.

【로스앤젤레스=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포토·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