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北美 국기 회담장에 나란히 배치…“성조기 모독” 美서 비난 쏟아져
더보기

北美 국기 회담장에 나란히 배치…“성조기 모독” 美서 비난 쏟아져

뉴시스입력 2018-06-12 12:27수정 2018-06-12 13:39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12일(현지시간)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정상회담에서 성조기와 인공기가 나란히 배치된 데 대해 미국 내에서 비난 목소리가 속출하고 있다.

미 중앙정보국(CIA) 보좌관 출신인 제러미 배쉬는 이날 MSNBC방송과의 인터뷰에서 성조기와 인공기를 회담장에 나란히 설치한 것을 놓고 “역겹다”고 비난했다.

배쉬는 “미국 대통령의 업적이 아니라 김정은에게만 엄청난 성과”라며 “나란히 서 있는 미국 국기와 북한 국기를 배경으로 악수를 나누는 장면은 정말로 보기 거슬렸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사실대로 말하자면 역겨웠다. 정말로 미국 국기의 가치 훼손”이라고 강조했다.

보수 평론가 다나 로쉬는 트위터를 통해 “마치 동등한 것처럼 우리 국기가 나란히 서 있는 게 마음에 들지 않는다”고 지적했다.

또 다른 평론가 요나 골드버그는 트위터에서 북한 정권은 주민들을 지배하며 고문하고 노예화했다며 “북한 국기는 우리 국기에 닿자마자 불타없어져야 했다”며 “우리 것과 동등하게 서 있는 건 말도 안 된다”고 주장했다.

안보 전문가 맬컴 낸스는 트위터를 통해 “제러미 배쉬가 옳다. 미국 국기를 북한 옆에 두는 건 불명예스럽다”며 트럼프 대통령이 독재자 김정은을 영웅으로 치켜세우려고 한다고 비판했다.

논평가 스티브 그르자니치는 “자유 세계의 대통령이 반인류 범죄로 지탄받는 역사상 가장 잔혹한 독재자 중 하나와 악수를 하고 있다”며 “성조기와 인공기가 동등하게 설치된 곳 앞에 서 있다”고 말했다.

주요기사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부동산 HOT ISSUE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