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美대선 가상 맞대결시 바이든 42%-트럼프 34%
더보기

美대선 가상 맞대결시 바이든 42%-트럼프 34%

뉴시스입력 2019-04-25 07:16수정 2019-04-25 07:16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폴리티코-모닝컨설트 공동 여론조사
바이든, 女신체접촉 논란 불구 女지지율 45%
트럼프에 대한 여성 유권자 지지율 28%

2020년 미국 대선에서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 민주당 대선 후보 중 여론조사 1위를 달리고 있는 조 바이든 전 부통령이 맞대결할 경우 바이든 전 부통령이 8%포인트 차이로 이길 것이란 조사 결과가 나왔다.

24일(현지시간) 발표된 폴리티코와 모닝컨설트의 공동 여론조사 결과를 보면 두 후보의 가상대결에서 바이든 전 부통령이 42%, 트럼프 대통령이 34%의 지지율을 기록했다.

응답자의 19%는 누구를 지지할 지에 확실하지 않다고 밝혔고, 5%는 투표하지 않을 것이라고 답변했다.

이번 여론조사는 지난 19일~21일 등록된 유권자 1992명을 대상으로 실시됐으며, 허용오차범위는 ±2%포인트이다.

주요기사

아직까지 대선 출마를 공식선언하지 않은 바이든 전 부통령은 각종 여론조사에서 민주당 경선 후보들 가운데 버니 샌더스 상원의원을 제치고 선두를 달리고 있다.

바이든 전 부통령은 25일 대선 출마를 공식선언할 예정이다.

바이든 전 부통령은 최근 여성들에 대한 부적절한 신체접촉 논란이 불거져나왔음에도 불구하고, 여성들로부터 받은 지지율이 트럼프 대통령보다 크게 높게 나타났다.

이번 조사에서 응답 여성 중 45%가 바이든을 지지한다고 밝힌 반면, 트럼프를 지지한다고 대답한 비율은 28%에 그쳤다.


【로스앤젤레스=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