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트럼프, 美 도착 직후 “북핵 위협 더이상 없어…편안히 주무세요” 트윗
더보기

트럼프, 美 도착 직후 “북핵 위협 더이상 없어…편안히 주무세요” 트윗

뉴스1입력 2018-06-13 20:14수정 2018-06-13 20:15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트윗. (출처=트위터 갈무리) © News1

북미정상회담을 마치고 13일(현지시간) 귀국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더 이상 북한으로부터의 핵 위협은 없다”며 정상회담 성과를 거듭 강조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트위터를 통해 귀국 소식을 알리며 “긴 여행이었지만 내가 취임한 그 날에 비하면 지금은 모든 사람들이 더 안전하게 느낄 수 있을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더 이상 북한으로부터 핵 위협은 없다”며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의 만남은 흥미롭고 긍정적인 경험이었다. 북한은 미래를 위한 엄청난 잠재력이 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나의) 취임 전 사람들은 우리가 북한과 전쟁을 할 것이라고 가정하고 있었다”며 “오바마 (전) 대통령은 북한이 가장 크고 위험한 문제라고 말했지만 더 이상은 아니다. 오늘 밤은 안녕히 주무시길!”이라고 썼다.

트럼프 대통령은 주요 7개국(G7) 정상회의 참석과 싱가포르 북미정상회담 참석을 위해 지난 8일 백악관을 떠나 5일만인 이날 오전 5시30분쯤 워싱턴 인근의 앤드루스 공군 기지에 도착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중간급유를 위해 하와이에 기착 했을 때도 트위터를 통해 “북한 주민들의 밝은 새 미래를 위해 대담한 첫 발걸음을 내디딘 김 위원장에게 감사하고싶다”며 “우리의 전례 없는 만남은 진짜 변화가 가능하다는 것을 증명한다”고 회담 성과를 강조한 바 있다.

(서울=뉴스1)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부동산 HOT ISSUE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