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트럼프, “코미 경질하고 안도…그는 미쳤고, 정말 제정신 아냐”
더보기

트럼프, “코미 경질하고 안도…그는 미쳤고, 정말 제정신 아냐”

뉴시스입력 2017-05-20 04:54수정 2017-05-20 05:24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트럼프-러시아 관리들 회동시 발언 뉴욕타임스 보도
“러시아 때문에 엄청난 압박에 직면…그것을 잘라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이번달 러시아 외무장관 등을 백악관에서 만났을 당시 자신을 “엄청나게 압박한” 제임스 코미 전 연방수사국(FBI) 국장을 경질해서 안도했다고 말했다고 뉴욕타임스(NYT)가 19일(현지시간) 보도했다.

NYT는 이 같은 발언 사실을 미 정부 관리가 보여준 당시 회동 내용을 요약한 문서를 통해 확인했다고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러시아 관리들과 회동에서 “나는 FBI 수장을 막 해고했다. 그는 미쳤고, 정말 제정신이 아니다(a real nut job)”면서 “나는 러시아 때문에 엄청난 압박에 직면했다. 그것을 잘라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나는 조사 대상이 아니다”고 덧붙였다.

이 대화는 코미 전 국장을 경질한 다음날인 지난 10일에 이뤄졌다. 트럼프 대통령의 발언은 백악관 내부에서 작성된 노트를 근거로 하고 있으며, 관리들 사이에서는 공유되고 있다고 한다.

이에 대해 션 스파이서 백악관 대변인은 성명에서 코미 전 국장이 대통령에게 불필요한 압박을 가했다고 말했다. 대통령은 시리아, 우크라이나, 그리고 이슬람 극단주의단체 이슬람국가(IS)와 같은 문제들에 관해 러시아와 외교적으로 어떤 행동이든 할 수 있다고 주장하기도 했다.

【서울=뉴시스】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부동산 HOT ISSUE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