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플린 등 트럼프 캠프, 지난해 최소 18차례 러시아 측과 비밀접촉
더보기

플린 등 트럼프 캠프, 지난해 최소 18차례 러시아 측과 비밀접촉

윤완준기자 입력 2017-05-19 17:10수정 2017-05-19 17:12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측과 러시아 간 내통 및 대선 개입 사건의 몸통으로 지목돼 미국 연방조사국(FBI) 조사를 받고 있는 마이클 플린 전 미국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 등 트럼프 대선 캠프 인사들이 지난해 최소 18차례 러시아 측과 비밀접촉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로이터통신은 18일(현지 시간) 전·현직 미국 관리들을 인용해 “전화나 이메일, 문자 등을 통해 지난해 대선 기간인 4~11월 7개월 동안 양측의 비밀접촉이 있었다”고 보도했다.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FBI와 미 의회 조사관들이 이 비밀접촉을 조사하고 있으며 비밀접촉 가운데 6차례는 플린을 포함해 트럼프 측 인사와 세르게이 키슬랴크 주미 러시아 대사 간 접촉이었다. 키슬랴크는 러시아 내통 사건 의혹의 핵심 인물 가운데 하나다.

플린과 키슬랴크 간 접촉은 지난해 11월 8일 미국 대선 이후 속도를 냈다. 두 사람은 미국 안보부서를 거치지 않는 트럼프와 블라드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 간 물밑 채널 개설을 논의한 것으로 알려졌다.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18차례 접촉에서 공세적인 중국을 억지하는 방안도 논의됐다. 다만 아직 양측 간 불법행위나 대선 개입을 위한 결탁의 증거는 나오지 않았다고 로이터통신은 전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백악관에서 연 후안 마누엘 산토스 콜롬비아 대통령과의 공동 기자회견에서 제임스 코미 전 FBI 국장에게 수사 중단을 요구했느냐는 질문에 “아니다, 아니다(No, No)”라고만 짧게 말한 뒤 바로 “다음 질문”이라며 화제를 돌렸다. 그는 “나와 캠프는 러시아와 내통하지 않았다. 나와 러시아 간 내통이 ‘제로’였다고만 말할 수 있다”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미국 방송사 앵커들과 오찬에서도 “특검 수사가 나라를 심하게 망치고 미국의 분열된 모습을 드러낼 것”이라고 주장했다.

윤완준 기자 zeitung@donga.com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