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계양 테크노밸리 대안 노선 ‘지하철 2호선 연장’ 부상
더보기

계양 테크노밸리 대안 노선 ‘지하철 2호선 연장’ 부상

뉴스1입력 2019-01-21 06:06수정 2019-01-21 06:08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인천, 서울 2호선 청라 연장 추진…LH에 자료 요청
일부선 9호선 차량기지 활용한 신도시 활성화도 제기
정부는 인천 계양 테크노밸리에 1만7000가구를 공급하고 직주근접형 자족도시로 조성할 계획이다. 인천시 계양구 박촌동의 모습. © News1

서울 지하철 2호선을 인천 청라국제도시까지 연장하는 사업이 3기 신도시 ‘인천 계양 테크노밸리’와 연계할 대안 노선으로 부상하고 있다. 사업이 실현되면 인천 청라에서 인천 테크노밸리를 거쳐 서울 신도림까지 환승 없이 이용할 수 있다.

21일 인천시에 따르면 최근 한국토지주택공사(LH) 앞으로 ‘서울 지하철 2호선 청라국제도시 연장 사전 타당성 조사를 위한 자료 협조’를 요청했다. 인천시는 서울시와 함께 인천(청라·계양)~경기(부천)~서울(화곡·신도심·홍대)을 잇는 수도권 광역철도 확충을 위해 사전 타당성 조사를 지난해 8월부터 올해 2월까지 진행할 예정이다.

서울 지하철 2호선 청라 연장 사업은 홍대입구역~청라 32.78㎞, 까치산역~화곡역 1.9㎞ 등 34.68㎞ 노선을 신설하는 것이다. 총사업비는 3조4700억원으로 국비와 지방비를 7대 3의 비율로 추산했다. 인천시는 2월 완료하는 사전 타당성 조사에서 긍정적인 결과를 얻으면 2016~2025년 제3차 국가철도망구축계획에 서울지하철 2호선 청라 연장 사업을 반영해 달라고 요청할 계획이다.

정부의 3기 신도시로 선정된 ‘인천 계양 테크노밸리 공공주택지구’는 신도시 예정지 중 유일하게 광역철도 계획이 없어 인천시는 서울 2호선 경유를 정부에 건의했다. 구체적으로 대안 노선을 만들기 위해 LH에 테크노밸리 추진계획과 토지 이용계획 구상안을 요청한 것이다.

주요기사

계양 테크노밸리는 인천 계양구 귤현·동양·박촌·병방동 일원 3.35㎢ 규모다. 인천도시공사와 LH가 2026년까지 상암~마곡~계양~부평~남동~송도의 신 경인산업 축을 연결해 제조업 중심의 산업구조를 지식산업으로 전환하기로 했다. 신 경인산업 축을 형성하면 인천 내 부평, 주안, 남동 국가산단 같이 낡은 제조업 중심의 산업구조를 개선할 발판을 마련할 수 있다. 계양지역은 인천국제공항과 김포공항을 모두 연결하는 공항경제권으로 글로벌 기업 유치의 최적 입지로 꼽힌다.

앞서 박남춘 인천시장은 “서울 접근성이 중요한데 서울 지하철 2호선 청라 연장을 계양 테크노밸리와 연계해 빨리 추진할 수 있도록 국토부에 요청했다”고 말했다.

일각에선 신도시 활성화의 대안으로 서울 9호선을 제기하기도 한다. 9호선 차량기지 39만8000여㎡에는 계양구 땅 14만5000여㎡(36%)가 들어가 있어, 차량기지에서 계양 테크노밸리 중심부까지는 5㎞ 남짓에 불과하다.

인천도시공사와 3기 신도시 공동시행자인 LH는 인천시로부터 구상안 요청 공문을 받았지만, 개발계획과 관련한 사항은 확인할 수 없다고 밝혔다. 계양 테크노밸리는 올해 하반기에 지구 지정을 완료하고 이후 지구계획 수립과정에서 구체적인 사업을 확정해 착수한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포토·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