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김정은 서울 답방’ 연내보다는 ‘연초’에 무게중심
더보기

‘김정은 서울 답방’ 연내보다는 ‘연초’에 무게중심

뉴스1입력 2018-12-10 18:27수정 2018-12-10 18:29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언론 과열 보도에 대한 ‘속도조절’ 차원 해석
연내 답방 가능성도 여전히 살아있어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 서울방문·남북정상회담 환영 청년학생위원회 학생들이 8일 서울 종각역 인근에서 열린 김정은 국무위원장 서울방문, 남북정상회담 환영 청년학생문화제 ‘통일의 랩소디:설레임’에서 한반도기를 흔들고 있다. 2018.12.8/뉴스1 © News1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서울 답방이 ‘연내’보다는 ‘연초’로 무게 중심이 옮겨가는 분위기다.

청와대는 10일 현재 ‘김 위원장이 언제라도 온다고 하면 환영하겠다’는 기본 입장을 유지하면서도 연내보다는 연초 답방 가능성에 방점을 두는 모양새다.

앞서 전날인 9일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출입기자들에게 문자메시지를 통해 “정부는 서울 정상회담에 대해 모든 가능성을 열어두고 준비해 왔다”고 전했다.

김 대변인은 “현재로서는 확정된 사실이 없으며, 서울 방문은 여러가지 상황이 고려돼야 하는 만큼 우리로서는 서두르거나 재촉할 의사를 가지고 있지 않다”고 강조했다.

주요기사

김 대변인은 이어 “평양공동선언에 대한 두 정상의 이행 의지는 분명하며 구체적인 일정과 절차는 계속 논의해나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날 김 대변인이 밝힌 ‘서두르거나 재촉할 의사를 가지고 있지 않다’라고 언급한 대목과 관련해 김 위원장 답방의 무게중심이 연내에서 ‘연초’로 옮겨간 것 아니냐는 해석이 나왔다.

청와대가 김 위원장의 답방 일시를 명확히 하지 못하고 있는 것과 관련해 북한과의 원활한 대화가 이뤄지지 않고 있는 것 아니냐는 추론도 나온다.

이로 인해 북측으로부터 일방적인 답방 연락을 기다릴 뿐, 초청 날짜 몇 개를 지정해 적극적인 제안을 하지 못하고 있는 것 아니냐는 의심도 나온다.

한편으로는 김정은 답방에 대한 언론의 관심이 워낙 커 청와대가 ‘속도조절’ 차원에서 연내보다는 연초 가능성을 띄운 것일 뿐, 실제로는 연내 답방 가능성도 여전히 살아있는 카드라는 해석도 나온다.

이와 관련 청와대의 한 관계자는 “김 위원장 답방에 대한 언론의 관심이 워낙 커 과열 보도가 증폭되고 있어 입장을 한번 정리한 것”이라고 말했다.

앞서 문재인 대통령은 지난 4일 재신다 아던 뉴질랜드 국무총리와 정상회담을 마친 후 공동기자회견 일문일답을 통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서울 답방이 연내냐 아니냐보다 답방이 비핵화를 더욱 촉진하고 더 큰 진전을 이루게 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김 위원장의 서울 답방이 연내에 이뤄질 가능성 있다. 그러나 보다 중요한 건 그 시기가 연내냐 아니냐보다는 김 위원장의 서울 답방이 북한의 비핵화를 더욱 촉진하고 더 큰 진전을 이루게 하는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설명했다.

문 대통령은 “또 답방의 계기에 제가 직접 김 위원장으로부터 비핵화에 대한 약속을 받는 게 중요한 게 아니라, 이어질 2차 북미정상회담의 과정에서 더욱 큰 폭의 비핵화 진전이 이뤄질 수 있도록 촉진하고 중재하고 설득하는 그런 게 더욱 중요하다고 본다”라고 덧붙였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포토·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