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문정인 “김정은 연내 서울 답방, 더 지켜봐야할 것 같아”
더보기

문정인 “김정은 연내 서울 답방, 더 지켜봐야할 것 같아”

뉴시스입력 2018-12-10 16:03수정 2018-12-10 16:05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문정인 대통령 통일외교안보특보 10일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서울 방문과 관련해 “연내가 아니면 내년 초라도 서울 답방이 가능한 가에 대해서는 지켜봐야할 것”이라고 밝혔다.

문 특보는 이날 오후 서울 중구 플라자호텔에서 ‘비핵화 이후 한반도’를 주제로 열린 국가안보전략연구원 주관 국제학술회의에서 “정상끼리는 자주 만날수록 좋다”며 이같이 말했다.

문 특보는 “정상 간에 자주 만나면 신뢰가 구축되는 것이고 신뢰가 구축되면 속 깊은 이야기까지도 이야기할 수 있고 그러면 워킹레벨이나 고위급에서 해결되지 않는 것이 해결될 수 있기 때문에 정상 간 만남은 상당히 찬성한다”며 “상당히 긍정적이라고 본다”고 강조했다.

문 특보는 이어 “우리가 생각한 것은 북미 2차 정상회담을 생각하고 그것이 성공적으로 되면 문재인 대통령도 참여해서 3자 사이에 소위 종전선언같은 것을 채택하고 비핵화와 평화체제를 동시에 추동한다는 생각이었다”며 “(김 위원장이) 서울을 방문하게 되면 환상적인 순서가 될 것 아니냐고 봤다”고 밝혔다.

주요기사

그러면서 “북미 정상회담이 늦어지니까, 김 위원장이 약속한 것이니까, 서울을 답방하고 그래서 북미 간 어려움이 있는 것에 대해서 문 대통령이 김 위원장과 이야기하고, 김 위원장이 대안을 마련하고, 그러면 북미 관계 교착을 풀 수 있는 것”이라며 “어느 쪽으로 가든 상당히 보완적인 것이고 선순환관계라고 보기 때문에 너무 의미 부여할 필요 없다고 본다”고 강조했다.

문 특보는 “김 위원장이 서울 답방을 한다고 하는 것은 답방이 이뤄지면 세기의 결단을 내리는 것”이라며 “남북한 관계에 있어서 상당히 큰 획을 긋는 획기적 사건이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포토·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