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1000명 수준이던 북중 접경지 무역상, 5000명으로 늘어나
더보기

1000명 수준이던 북중 접경지 무역상, 5000명으로 늘어나

윤완준 특파원 입력 2018-07-23 03:00수정 2018-07-23 14:55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비핵화 난항]비핵화 진전 없는데 대북사업 분주
16일 중국 랴오닝성 선양시의 자유무역실험구에서 입주를 원하는 기업인들이 상담을 하고 있다. 자유무역실험구 관계자는 “현재 자유무역구에 입주해 있는 170개 외국 기업 중 북한 기업은 1곳 정도”라고 밝혔다. 하지만 랴오닝성 정부 측은 “대북 제재 완화 및 해제에 따라 북한의 대외 개방이 확대되고 협력의 기회도 많아져(중단됐던) 협력 프로젝트들이 재개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선양=윤완준 특파원 zeitung@donga.com
세계 최대 전자기기 위탁생산 업체인 대만 폭스콘(훙하이정밀)이 최근 북한 황금평 지역에 400만 달러 규모의 투자 의사를 밝혔다는 전언이 나왔다. 본보 취재 결과 북-중 접경 랴오닝(遼寧)성 핵심 항구도시인 다롄(大連) 잉커우(營口)에서 대북 제재 해제에 대한 기대가 높아지는 가운데 랴오닝 정부가 제재 해제 이후 북-중 경협 재개를 위한 준비에 돌입한 것으로 확인됐다.

랴오닝성 소식통은 22일 “폭스콘이 랴오닝성의 단둥(丹東)시 정부에 투자 의향을 밝힌 것으로 안다”고 전했다. 황금평은 단둥과 북한 신의주 사이에 위치해 있다. 최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황금평 위화도 등 북-중 합작 경제특구와 신의주를 잇달아 방문한 상황에서 랴오닝성이 대북 제재 해제에 대비해 황금평 투자 유치에 나선 움직임으로 해석된다.

단둥시는 현재 국내선 위주의 단둥공항을 폐쇄한 채 활주로 보수 공사 등을 진행하고 있는데 이 역시 대북 제재 해제에 따른 북한 지역 투자 유치를 염두에 두고 단둥공항을 국제공항으로 개조하려는 것이라는 분석이 나왔다. 대북 제재 해제에 대한 기대를 반영한 듯 대북 제재 국면에서 1000여 명 수준이었던 단둥 등 북-중 접경지역의 북한 무역상, 소상공인이 최근 최대 5000여 명으로 늘어난 것으로 알려졌다.

랴오닝성 정부는 북-중 경협 준비에 적극적이다.한 소식통은 "랴오닝성 최고 지도부인 천추파(陳求發) 랴오닝성 당 서기가 김 위원장이 다롄을 방문했던 5월에 북한 신의주 등을 방문했다"고 전했다. 왕언빈(王恩濱) 랴오닝성 상무청 부청장은 랴오닝성 신문판공실 초청 취재 프로그램에 참가한 본보와의 인터뷰에서 “북한과의 많은 협력이 잠정 중단됐지만 폐기되지 않았다”며 “우리는 (북한과 협력을) 적극 준비하고 있다”고 밝혔다. 그는 황금평 위화도 경제특구에 대해 “협력 시간표 단계 등을 새롭게 계획할 것”이라며 대북 주요 협력 방향으로 △공업단지 건설 △광산 자원 △에너지 협력 등을 꼽았다. 일본 교도통신은 21일 중국 랴오닝성이 단둥과 북한을 잇는 신(新)압록강대교(2014년 완공) 개통을 위해 1000여억 원을 들여 올해 안에 북한 측 도로 건설에 착수할 예정이라고 보도하기도 했다.

다롄과 잉커우시 당국자들은 대북 제재 해제에 대한 기대를 감추지 않았다. 18일 잉커우시 자유무역구에서 만난 장둥(張東) 잉커우시 자유무역실험구관리위원회 상무부주임은 미중 무역전쟁으로 인한 영향에 대한 질문에 “한반도 정세의 호전, 중일 관계 긴장 완화가 잉커우의 대외개방과 미중 무역전쟁의 (부정적) 영향을 감소시키는 데 유리하다”고 말했다. 이어 “한반도 정세가 좋아지면서 북-중 무역과 왕래가 발전할 것”이라고 말했다. 대북 제재 완화를 가리키는 한반도 정세 호전이 미중 무역전쟁 여파까지 감소시킬 수 있다는 중국 지방정부 당국자의 인식이 눈길을 끌었다.

다롄자유무역구 관리위원회 책임자 쑨스웨이(孫世偉) 씨는 20일 “북한이 개방하면 (다롄에도) 더욱 좋을 것이다. (다롄의) 대외개방 경험을 북한에 전수할 수 있다”고 말했다.

나아가 중국은 대북 제재 완화에 따라 한반도를 일대일로(一帶一路·중국의 대규모 인프라 투자 프로젝트)에 편입하려는 의지를 갖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랴오닝성의 한 소식통은 “최근 다롄시 정부 관계자가 ‘현재는 한국이 일대일로 협력 대상 국가에 포함돼 있지 않지만 한반도 상황이 좋아지면 포함시킬 수 있음을 시사했다”고 전했다. 잉커우에서 만난 장둥 상무부주임은 ‘일대일로 범위가 한반도로 확대될 수 있느냐’는 본보의 질문에 “한반도가 (일대일로) 범위 내에 있다”고 답하기도 했다. 다롄시는 삼성이 중국 국내외에서 생산한 전자제품 등을 중국 철도를 통해 유럽으로 수출하는 ‘삼성열차’를 운영하고 있으며 한국 및 일본산 상품을 다롄항을 거쳐 중국 철도를 통해 유럽으로 수출하는 방식을 확대해 국제적인 허브항으로 발돋움한다는 계획을 밝혔다.

관련기사

선양·다롄·잉커우=윤완준 특파원 zeitung@donga.com
#북중 접경지 무역상#비핵화 진전#대북사업 분주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